UPDATE : 2019.10.23 수 17:44
상단여백
HOME Column
질소 프리(free) 과자의 위용




북해도에 가서 메이지 사의 초코송이를 사먹었다.


지금 저 사진은 "절반 이상 먹고 배불러" 남기면서 찍은 사진이다.

한국의 초코송이야 한입거리에 앉아서 두 상자 쯤은 너끈히 먹는 필자지만, 감히 과자에서 질소를 뺀 무엄한 메이지사의 초코송이는 두번에 걸쳐 나눠먹을 정도로 양이 방대(?) 했다.

1달만에 월급에서 떼어나가는 주민세와 소득세가 많이 올라 가뜩이나 화가나는 마당에 굳이 국산을 애용할 필요는 없다. 앞으로 수입과자만 먹을테야. 공기중에 80% 가량 차지하는 질소를 굳이 돈주고 사랴.


카이  kj3738@hotmail.com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