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3 수 09:24
상단여백
HOME Column
제천 의림지(堤川義林池), 충북의 대표적인 명승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고대 수리시설 중의 하나인 제천 의림지(義林池)를 찾았다. 의림지 제방 위의 제림(堤林) 그리고 주변의 정자 및 누각 등이 함께 어우러져 매우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하는 역사적 경승지라고 했다. 호반둘레는 약 2km, 수심은 8~13m라고 하니 상상 외로 크다는 느낌이 들었다.

의림지는 김제의 벽골제, 밀양의 수산제와 함께 오랜 역사를 지닌 대표적인 수리시설이다. 삼국사기(三國史記), 고려사(高麗史), 세종실록(世宗實錄),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등에 기록되어 있으며, 여지도서(輿地圖書), 제천현지도(堤川縣地圖), 청구도(靑邱圖), 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 등 조선시대 고지도에도 자세히 나타나는 곳이다. 신라 진흥왕 때 우륵이 처음 쌓았다는 명승 제20호.





제림은 의림지 제방 위에 조성된 소나무와 버드나무 숲으로 의림지와 역사를 같이 하고 있으며, 현재에는 아름다운 노송이 주종을 이루고 버드나무, 전나무, 은행나무, 벚나무 등이 함께 자라 아름다운 경관을 자아낸다.




가운데가 날개분수라고 했던가...




제천 의림지와 제림은 오랜 역사를 지닌 전통적인 명승지로 주변의 영호정(映湖亭), 경호루(鏡湖樓) 등 정자 및 누각과 연자암, 용바위, 홍류동, 홍류정지 등 전통적인 요소들이 함께 어우러져 경관적·역사적 가치가 뛰어난 경승지로 알려져 있다. 사진 왼쪽엔 갑문 주변 산책로와 인공폭포수도 보인다.




수문 아래로 작은 폭포수가
쏟아지고 계곡으로 이어진다.






제천 의림지는 조선후기 산수화가 이방운(李昉運)이 그린 서화첩「사군강산참선수석(四郡江山參僊水石)」에 나오는 명승지 8곳 중의 하나로, 예로부터 단양사군(丹陽四郡 : 청풍, 영춘, 단양, 제천) 지역의 대표적 명소로 알려져 있다.








조현찬  chohc@hallym.or.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