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7 금 17:18
상단여백
HOME News
비흡연자 여성의 폐암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다

비흡연자 여성의 폐암 발생률 증가해
-국립암센터 폐암 환자 30%가 여성,  그 중 88%가 비흡연-




○ 국립암센터(원장 이강현, www.ncc.re.kr ) 폐암센터에서 수술을 받았던 환자들을 분석 한 결과, 2001년 3월부터 2014년 7월까지 수술 받았던 2,948명 중 여성이 831명으로 28.2%에 해당하고 이 중 대다수인 730명(87.8%)이 흡연 경력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 국가암등록통계에 의하면 우리나라 남녀전체 폐암의 발생 추이는 1999년에 비해 2011년까지 인구 10만 명당 연령 표준화 발생률 28.9에서 28.7로 큰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남녀의 차이는 다른 양상을 보인다. 남자의 경우 연령 표준화 발생률이 10만 명당 51.9에서 46.7로 감소한 반면, 여성의 경우는 12.9에서 15.5로 증가하였다.


○ 수술 성적은 초기에 해당하는 IA기에서 비흡연 여성의 5년 생존율이 96.6%로 비흡연 여성을 제외한 나머지 전체환자의 5년 생존율인 84.4%보다 유의하게 높았다. 특히 수술 후 재발한 경우라 하더라도 비흡연 여성 폐암 환자의 경우에는 재발 이후부터 중앙생존기간이 34개월이었고, 5년 생존율도 22.5%에 달했다. 이는 최근에 개발된 표적치료제의 효과라 추정된다. 비흡연 여성에서 발생하는 선암인 경우 표적치료제에 잘 듣는 유전자변이가 흡연자 보다 더 많기 때문이다.

○ 이강현 원장은 “폐암의 예방을 위해서는 금연과 간접흡연을 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한지연 폐암센터장은 “폐암 환자의 경우 수술 후 재발 하더라도 ‘재발하면 죽는다’는 기존의 생각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 국립암센터 보도자료
http://ncc.re.kr/pr/notice_view.jsp?src=main¤t_page=1&nws_id=1988

국가암정보센터  cancergokr@healthlog.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가암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