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3 수 17:44
상단여백
HOME Column
다시 찾은 파라과이 산타로사(Santa Rosa)
크리스탈 호텔은 2008년 12월 처음 산타로사를 방문할 때부터 투숙했던 호텔이기에 친숙한 건물로 다가온다. 당시에는 1층 방에 이른 밤부터 벌레가 돌아다녔고, 2층으로 숙소를 옮겼지만 머나먼 나라의 낮선 곳인지라 잠을 설쳤다. 지금은 새롭게 단장되었고, 길거리 간판도 새것으로 바뀌어져 있었다.







새로운 건물 신축과 함께 리모델링으로 산타로사의 최고 호텔이 되었다. 2층은 새로운 객실로 채워지고 1층은 이 마을에서 가장 고급스런 식당이 들어섰다. 식당 앞에는 새벽 잠을 깨워주는 닭들이 가장 먼저 모여들어 손님들을 반긴다.





방문하던 이튿날 이 호텔에도 크리스마스 장식이 마련되었다. 우리 나라와는 달리 낮시간의 기온이 36도를 오르내리는 삼복 더위인지라 무언지 모르게 성탄 기분을 내기에는 어색할 지도 모르겠다는 느낌이 들었다.


Hospital General

Del Deparmento de San Pedro

Paraguay-Corea


일반적으로 산뻬드로 병원이라고 하지만 조금 자세하게 번역해 본다면 「한국-파라과이 친선 산뻬드로 종합병원」, 외관상으로는 작년 초에 방문했던 모습 그대로이다.









병원 앞을 둘러보았더니 옛날에는 공터였던 곳에 대부분 건물이 자리를 잡았다.

특히 많은 약국이 눈길을 끌었다. 지난 5년 동안 마을 인구가 8천명에서 2만명으로 증가했다.

조현찬  chohc@hallym.or.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