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6 월 10:57
상단여백
HOME Column
행복한 사람들이 오래산다?
행복한 사람이 오래 살까?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라든가 ‘인간관계가 좋은 사람들이 건강하다’는 등의 연구들을 보면 행복한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건강하다고 얘기한다.

그럼 행복한 사람들이 진짜 오래 살기까지 할까? 이 질문과 관련된 한 연구를 소개하고자 한다.

이 연구는 ‘수녀 연구(Nun study)’라는 이름으로도 유명한데, 그 이유는 실제 수녀들의 행복 여하에 따른 수명 정도를 살펴봤기 때문이다.

Danner와 동료들(2001)은 특정 수도원들에 연구 당시로부터 약 60년 전 기록된, 수녀들이 젊었을 때(약 22세 즈음) 쓴 자서전이 있음을 발견했다. 이들은 이 짧은 기록들을 통해 각각의 수녀들이 갖고 있는 행복감이 후에 그들의 수명에 얼마나 영향을 미쳤는지를 살펴봤다.


수녀 연구(Nun study)


젊은 시절 자서전에서 행복감을 많이 보인 순서(자서전 내 긍정적 정서와 관련된 단어 및 문장의 개수를 통해 측정)대로 4등분 해 그룹을 나눠 본 결과, 크게 행복감을 보인 그룹에 속하는 수녀들(Quartile 4)의 생존기간이 가장 길었고, 상대적으로 행복감을 가장 덜 보인 수녀들(Quartile 1)의 수명이 네 그룹 중 가장 짧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행복감이 낮은 수녀들은 행복감을 크게 느낀 수녀들에 비해 사망률이 2.5배나 높았다.

삶의 어려움, 재정 상태 등의 환경적 요소를 통제하지 못한 점이 아쉬운 점이지만, 이 연구를 비롯한 기타 여러 연구들을 의하면 행복한 사람들은 오래 살 가능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알츠하이머 등 뇌질환에도 강하다는 사실이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것 같다.

다른 나라들에 비해 행복의 중요성을 과소평가하는 우리나라인 만큼 오래 살기 위해서라도 행복하자고, 행복한 사회를 만들자고 얘기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박진영  imaum0217@naver.com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영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