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4.13 목 16:59
상단여백
HOME Fun
자세 교정 웨어러블의 원조, Lumoback
이전 포스팅에서 Lumo Lift를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Lumo Lift를 설명하면서 자세 교정 웨어러블의 망작이라고 언급한 Lumoback을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Lumo사에서 Lumoback이라는 제품을 소개한 동영상을 먼저 보겠습니다.

[embed]https://www.youtube.com/watch?v=mXvSRNHN-WA[/embed]

허리의 문제는 잘못된 자세로 시작된다는 동영상과 더불어서 자세를 바르게 할 수 있는 웨어러블 기기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나쁜 자세를 취하면 허리에 부착한 기기의 진동으로 바른 자세를 취하게 해줍니다.





사진처럼 Lumoback은 허리에 착용하는 벨트 형태로 만들어졌습니다. 이 제품을 착용하고 아이폰 앱에 연동시키고 바른 자세를 기기에 입력하면 자세가 나빠질 때마다 진동이 발생합니다.

아이폰 앱에서 기기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데, 착용자가 어떤 자세를 취했는지 보여줍니다.





바른 자세를 취하고 있으면 위와 같은 그림이 나옵니다.





자세가 좀 무너진 상태입니다.





자세가 매우 불량해서 거의 누운 상태까지도 잘 표현해주고 있습니다.





하루 동안 얼마나 바른 자세로 있었는지 %로 정리해줍니다. 자세한 정보를 제공해주는 화면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좀 복잡한 느낌입니다.

이 기기는 허리의 곡선을 감지해서 선 자세와 앉은 자세를 구분할 수 있는 기능이 있습니다. 가끔 앉은 자세와 선 자세를 구분하지 못할 때도 있는데, 그럴 때는 앱의 사람 아이콘을 움직여서 자세를 수정해주면 됩니다. (그럴 때마다 "제대로 분석 못 해서 미안하다"는 메시지가 나옵니다.)

이 제품은 자세를 교정해주는 웨어러블이라는 남다른 컨셉으로 출발한 제품이지만, 착용이 불편하다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양복을 입을 때 착용하면, 허리띠를 이중으로 착용하는 느낌이었죠.) 그리고 기기에 포함된 앉은 자세와 선 자세의 구분 기능의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것과 허리가 안 좋은 사람은 바른 자세 입력 자체가 잘 안된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Lumoback 제품은 나쁜 자세가 안 생기도록 예방 목적에 맞는 제품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에 비해서 후속 제품인 Lumo Lift는 바른 자세 입력의 자유도가 훨씬 개선되었습니다.

사용자가 스스로 바른 자세라고 생각하는 상태에서 Lumo Lift에 저장하면 그 상태를 기준으로 자세를 관찰합니다. 대신 Lumo Lift를 착용할 때마다 바른 자세를 입력해줘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기는 합니다.

그리고 앱의 사용자 화면도 Lumo Lift가 좀 더 단순한 구성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사용하기 수월한 편입니다.

저도 일주일 넘게 사용하지 못했으니, 자세 교정용 웨어러블로 처음 나온 Lumoback은 사용자 편의성이라는 관점에서 볼 때는 망작이라고 봅니다. 다만 Lumoback 사용자 데이터를 이용해서 Lumo Lift라는 사용자 편의성을 상당히 개선한 제품이 나왔으니,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P.S.
초기 제품 사용자는 원래 돈 내고 베타테스터가 되는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었지만, Lumoback처럼 가슴에 와 닿는 제품은 처음이었...

김우준  mabari@mabari.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