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8.18 금 15:48
상단여백
HOME News
겨울이 두려운 노인들…'낙상' 주의보

골다공증이 있는 60대 중반 김 모 씨, 이른 새벽 운동을 나섰다가 전날 내린 눈이 얼어붙은 길에서 그만 넘어지고 말았다. 발이 미끄러지면서 엉덩이 윗부분을 바닥에 쿵 찧었는데, 스스로 일어날 수 없을 정도로 통증이 심해 주변 도움을 받아서야 병원으로 갈 수 있었다.

병원에 도착한 김 씨는 엉덩이 뼈는 물론 넘어지면서 짚은 손목이 부러졌다는 진단을 받았다.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는겨울철은 낙상사고 위험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계절이다. 특히 노년층은 골격계의 변화와 근력저하가 나타나기 때문에 낙상에 많이 노출될 뿐 아니라 낙상 시 큰 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김 씨의 경우 병원 의료진에게 "골다공증 때문에 골절이 쉽게 생긴 데다 나이가 들면서 근육량이 감소한 것이 크데 다친 원인일 수 있다"며 "평소 근력 운동이 필요하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했다.

몸의 근육량은 세월이 흐를수록 감소한다. 이를 근감소증이라 부르며, 이는 근육량과 근력이 동시에 감소한 상태를 말한다.

최근 근감소증이 주목이 받기 시작했는데, 근감소증은 골다공증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고, 고혈압, 비만, 폐경 등과도 연관이 있다고 밝혀지면서 중장년층 이상 연령대의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가 되고 있다.

80대 이상 노인 여성 10명 중 4근감소증

30대 이후부터 매년 0.5~1%씩 우리 몸의 근육량이 감소하는 것으로알려져 있다. 현저한 근육 감소는 남성은 40세 전후, 여성은 55세 전후부터 일어나며, 통계적으로 70세 미만에서 15~25%, 80세 이후에는 여성 40%, 남성 50%에서 근감소증이 나타나는 것으로 등 연령이 높을수록 발병률도 높다.

근육량이 감소하고 근력이 떨어지면 ▲일상생활에서 3가지 이상의 신체장애를 동반할 위험성은 4배 ▲신체 균형의 장애 2~3배 ▲보행 장애 및 낙상 위험은 2배 증가한다.실제 72~92세 노인 대상의 연구에서 2년간의 근육량이 1kg/m2씩 감소할 때마다 사망 위험이 1.9배 증가한다는 발표도 있었다.

경희대병원 어르신진료센터 원장원 교수는 “근감소증은 근력저하를 유발해 각종 신체 기능 감소와 장애를 유발하고 사망의 위험성도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골절이 발생하는 가장 흔한 부위, 척추>엉덩이 >손목

근감소증은 신체 전반의 기능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특히 낙상 사고가 빈번한 겨울철에는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운동신경 또한 무뎌지고 모든 근육 및 관절의 유연성이 떨어지는데, 특히 추운 날씨에는 몸이 위축되고 운동신경이 떨어져 보행 시 몸의 균형을 잃고 쉽게 낙상해 골절이 발생하게 된다.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조윤제 교수는 “가장 골절이 흔하게 발생하는 부위는 척추, 그 다음이 고관절 주변, 손목”이라며 “낙상환자 중 특히 엉덩이관절(고관절) 부위 골절 환자가 사망 위험성도 높고 심각한 후유증을 많이 호소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조 교수는 "10명 중 2~3명이 1년 내에 사망할 정도로 고관절 골절은 심각한 질환으로 분류된다”고 조언했다.

그렇다면 겨울철, 골절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전문가들은 골절을 예방하는 방법으로 ▲꾸준한 운동 및 스트레칭, 체조 등으로 근력과 관절의 유연성을 유지하고 ▲겨울철 빙판길은 될 수 있는대로 피하라고 조언한다. 또한 실내에서도 넘어져서 다치는 경우가 많으므로 ▲실내 구조를 노인들이 다니기 쉽게 변경하거나 ▲미끄럽지 않은 바닥재를 선택하고 ▲일어설 때 잡고 일어설 수 있는 기구를 설치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특히 뇌졸중으로 인해 반신이 마비되었거나 약화된 사람은 겨울철에 더욱 넘어지기 쉬운데 대개 마비가 온 쪽으로 넘어져 골절이 되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꾸준한 근력 운동으로 근육 감소증 예방

사실 근육강화 운동이라고 하면 20~30대 등 젊은 세대의 운동이라 여기기 쉽다. 하지만 무리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중장년층의 지속적인 운동은 건강한 노후를 지키는 지름길이다.

유산소 운동도 중요하다. 60대 이상이라면 시간당 5km의 속도로 40~60분, 일주일에 4~5회 정도 걷는 것이 좋다.

운동을 할 때 단백질 섭취량을 증가시키면 근육량과 근력이 훨씬 더 많이 증가한다. 만약 운동 시작에 대한 자신이 없으면 의사나 운동사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경희대병원 어르신진료센터 원장원 교수는 “날씨가 춥더라도 몸을 너무 웅크리지 말고 앞을 바로 보고 걷도록 하며, 조금이라도 다리가 불편한 사람은 미끄럽지 않은 신발과 지팡이를 항상 휴대하는 것이 좋다”면서 “특히 눈이 온 뒤 길이 미끄러울 때는 가급적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은 반면, 기온이 올라간 낮에 적당히 햇볕을 쬐는 것은 뼈를 튼튼하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헬스로그  Koreahealthlog@gmail.com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헬스로그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