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0 금 14:52
상단여백
HOME 나는 의사다 카드뉴스
ASMR, 수면에 도움될까?

 

[텍스트 버전]


사각사각 연필로 끄적이는 소리, 투두둑 빗방울 떨어지는 소리 등 편안함을 느끼게 해주는 소리가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ASMR"이라고 불리는 이 소리들은 유투브 등 SNS 채널을 기반으로 급속도로 퍼져 하나의 시장을 형성하기도 했는데요. 수면유도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진 "ASMR"에 대해 이야기해봅니다.

 

ASMR은 자율감각쾌락반응(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의 약자로, 뇌를 자극해 심리적 안정을 유도하는 것을 말합니다. 일종의 백색소음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아직 학술적으로 증명된 것은 아니지만, 같은 톤의 소리가 주기적으로 반복되면서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해 수면 유도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보여집니다.

지하철을 타면 쉽게 졸음이 쏟아지는 것도   비슷한 원리 때문인데요. 지하철이 덜컹거리며 움직이는 진동수가 약 2Hz인데(1초에 2번 진동) 뇌에서 수면이 유도될 때 나오는 세타파, 델타파 등의 뇌파와 비슷해서 이 소리를 반복적으로 듣게 되면 동조가 되기 때문에 쉽게 잠에 빠지는 것입니다.   

 

하지만 ASMR 영상을 지속적으로 청취하다보니 이제는 ASMR 없이는 잠들지 못한다는 사람도 늘고있습니다. 특정 소리에 중독이 된 것 같다며 부작용을 호소하는 것이죠. 일반적으로 중독이 되는 이유는 쾌락중추가 자극되기 때문인데요. ASMR을 듣는다고 해서 각성이 되어 기분이 좋아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심리적 의존은 나타날 수 있지만 실제로 중독에 이르게 된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각종 수면 용품, 수면 카페, 영화관의 시에스타 서비스 등 수면과 관련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가 등장하면서 슬리포노믹스(sleeponomics, 수면경제)라는 신조어도 생겨났습니다. 그만큼 불면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많다고 볼 수 있는데요. 

숙면을 이루기 위해서는 수면을 24시간짜리 사이클로 보고 아침에 일어나는 시간, 햇빛을 쬐는 시간, 식사 시간, 운동 시간 등을 조정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늦잠을 자게 되면 멜라토닌이 평소보다 늦게 분비되어 일찍 잠드는 것이 어렵고, 운동이 건강에 좋다고 해서 잠자기 직전에 운동하면 오히려 잠이 달아나 입면에 방해가 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불면증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수면이 24시간짜리 사이클이라는 점을 이해하고 하나하나가 모두 수면의 질에 직결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주변을 어둡게 하고, 시계를 떼고, 잠옷을 입지 않는 것도 입면 유도에 도움이 됩니다. 자기 전에 음식물을 섭취하게 된다면 우유나 두부 같이 단백질이 있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문소영 기자  amabiles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