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2.14 수 09:56
상단여백
HOME 나는 의사다 카드뉴스
손톱이 보내는 4가지 건강 신호

 

추운 날씨 때문인지 일상의 스트레스 때문인지 기분이 꿀꿀한 하루.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지 않는 네일아트로 기분 전환을 시도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손톱은 건강 상태를 반영하는 좋은 지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가끔씩은 아무것도 바르지 않은 손톱을 살펴보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특히 홈이 파이거나 반점이 나타나는 등 손톱에 이상이 생긴다면 4가지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는데요.    

 

손톱 이상의 첫 번째 원인으로는 '만성질환'을 꼽을 수 있습니다. 심부전, 만성 폐쇄성 폐질환 등 우리 전신에 있던 특정 질환 때문에 손톱에 변화가 생길 수 있습니다.

 

두 번째로는 아토피, 비염과 같은 알레르기 또는 류마티스, 건선 등과 동반되는 '자가 면역 질환'이 있습니다. 특히 건선의 경우 손톱이 울퉁불퉁하게 자라며 줄이 생긴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세 번째로 의심해볼 만한 것은 '감염'으로 인한 손상. 곰팡이로 인한 진균감염으로 무좀이 발생하면 손톱의 색이 진한 회색, 녹색, 또는 노란색으로 변하기도 합니다.

 

네 번째 원인으로는 손톱에 생긴 '외상'이 있습니다. 어딘가에 부딪혀 생긴 상처뿐 아니라 매니큐어, 큐빅 등 외부 요인에 의해서 손상이 생긴 경우도 포함합니다.

 

이외에 식욕억제제 등을 복용해 영양분 흡수가 억제되거나 특정 비타민이 부족하면 손톱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데요. 손톱의 색이 바뀌었다면 앞서 말한 내과적 질환을 동반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니 한 번쯤은 병원을 찾아 점검을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문소영 기자  amabiles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