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2 금 17:33
상단여백
HOME 나는 의사다 카드뉴스
연휴 끝, 명절후유증 시작

 

장시간 운전, 불규칙한 수면과 식생활 등으로 명절 동안 망가진 생체리듬.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어렵게 만들고 있는 원인인데요. 명절후유증, 어떻게 하면 빨리 극복할 수 있을까요?

 

생체리듬을 원상태로 돌려놓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아침 기상시간을 지키는 것! 며칠간은 아침마다 가벼운 맨손체조로 몸을 풀어주는 것도 좋습니다. 간혹 일과시간에 너무 졸려 멍해지는 느낌을 받는다면 30분 이하로 낮잠을 자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점심식사 후 가벼운 산책과 취침 전 15~20분 정도의 반신욕으로 피로를 달래는 것도 좋습니다.

 

평소보다 많은 가사노동과 장시간 운전으로 목, 허리, 무릎에 뻐근함을 호소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근육통이나 관절통이 지속적으로 느껴진다면 냉찜질과 온찜질을 번갈아가며 해주는 것이 좋은데요. 통증부위가 붓고 열이 난다면 6~7℃로 냉찜질을, 뻐근하고 묵직하다면 50℃ 이하로 온찜질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찜질시간은 20~30분 정도가 적당합니다.    

 

기름진 음식 때문에 위장 질환에 시달리는 사람들도 많은데요. 빠른 시간 내에 회복하기 위해서는 식사시간을 규칙적으로 맞추고 동물성 지방과 당분이 많은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기름진 음식에 지친 속을 달래기 위해 저칼로리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몸이 차면 소화가 잘 되지 않으니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문소영 기자  amabiles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