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2 금 17:33
상단여백
HOME News
생활에서 실천해 볼 수 있는 뇌졸중 예방법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혀 뇌세포가 죽고 원래 그 세포가 담당했던 기능이 상실되는 질병으로 한쪽 팔다리 마비, 저림, 어지러움증, 두개로 보이는 복시현상, 갑자기 걸음을 걸을 수 없는 보행장애 등이 그 대표적인 증상들이다.

뇌졸중의 원인으로는 노화,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심장병, 흡연, 과도한 음주, 동맥경화증, 비만, 스트레스 등이 있는데 그 중 스트레스는 업무와 직접적으로 관련되어 뇌졸중을 일으킬 수 있어 직장인들에게 무시할 수 없는 원인이 된다.

미국 매사추세츠 병원에서 발표한 한 연구 결과에서는 편도체가 활발하게 활동한 사람 35%가 5년 안에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혈관질환이 발생한 반면, 편도체 활동이 적은 사람은 5%에 불과했다. 편도체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수록 활성화 되는데 스트레스를 받을수록 심근경색 또는 뇌졸중 발생률이 높다는 결론이다.

뇌졸중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식사, 운동, 정확한 위험 요인의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며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하면서 뇌졸중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원인들에 대한 예방 및 정확한 치료가 선행 되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팔과 다리의 갑작스런 마비, 저림, 어지러움증에서 시작해 방심하면 뇌졸중과 치매로까지 악화될 수 있음을 인지하고 균형있는 생활 습관을 지금부터 실천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1. 끼니를 거르지 말고 규칙적인 식사를 하되 몸무게에 따라 양을 조절하고 균형있는 영양밸런스가 중요하다. 야식은 금물이다.

2. 비만을 방지하고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을 조절하는 노력을 지속해야 하며 하루에 적어도 30분 이상은 호흡이 약간 찰 정도의 강도로 지속적인 운동을 한다.

3. 야근, 과도한 업무, 지나친 긴장상태 등은 스트레스를 극대화 시킬 수 있으므로 업무 중간 중간 잠시 휴식을 취하며 명상을 해도 좋고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게끔 노력한다.

4. 술과 담배는 멀리할 수록 좋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