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금 16:47
상단여백
HOME Column
척추관 협착증과 디스크의 차이오래 앉아 있을 때 아프면 디스크, 걸을 때 아프면 척추관 협착증

흔히 디스크로 알려진 추간판 탈출증은 척추 사이 충격을 완화해주는 디스크가 노화현상으로 닳고 터져 그 안의 내용물이 바깥으로 비집고 나오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로 주변의 척수 신경이 눌리면 통증이 생기거나 이상 감각이 느껴질 수 있다. 흔히 허리에서 시작해 엉덩이와 다리로 방사되는 통증과 저린 증상을 호소하며, 이러한 증상은 허리를 굽힐 때 더 심해진다. 따라서 양말을 신거나 머리 감을 때 많이 아파하고, 또 오래 앉아 있는 것도 힘들어한다면 추간판 탈출증을 의심할 수 있다.

허리통증은 모두 디스크? 

이와는 반대로 허리를 펴기가 어렵고 걷다 보면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가 있다. 그래서 허리를 구부리고 잠을 자거나 통증이 생길 때 주저앉아 쉬어야 살만하다고 한다. 이 증상은 추간판 탈출증이 아닌 척추관 협착증이라는 병을 의심할 수 있는데, 척수를 둘러싸고 있던 척수관의 벽이 노화로 두꺼워지면서 척수를 압박해 이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추간판 탈출증은 50대 이상 연령층에서 발호하는 비율이 높고 디스크는 상대적으로 젊은 층도 경직된 업무 환경에서 연령과 무관하게 많이 발생할 수 있는데 둘 다 시간이 흐른다고 좋아지는 병이 아니므로 병원 방문을 미루는 말고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허리 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 증상이 의심된다면 보존적 치료법이나 비수술적 치료법을 통해 어느 정도 증상 및 통증을 호전시킬 수 있지만 증상의 정도에 따라 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신경 감압술이나 골이식술 등 다양한 수술 방법 중에서 환자의 상태에 따라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