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9 금 18:14
상단여백
HOME News 건강상식
편의점·외식업체, 정부와 함께 위생관리에 힘 합친다식약처, 한국편의점산업협회·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편의점 및 외식업계가 정부와 함께 식품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협력키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류영진 처장)는 한국편의점산업협회(대표 조윤성)‧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대표 박기영)와 함께 식품 안전 관리 강화를 위한 상호 협력을 11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자율위생관리, 이물혼입 방지, 보관기준 준수, 위해가능 영양성분 줄이기, 음식문화 개선 ▲위해식품의 신속 회수 ▲식품의 안전성 확보 및 위해가능 영양성분(나트륨, 당 등)을 줄이기 위한 회원사 및 소비자 대상 교육‧홍보 등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편의점 및 외식프랜차이즈 가맹점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유통식품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리나라 편의점 가맹점의 연평균 증가율은 14.7%에 달한다. 2015년에 2만6,755개였던 편의점은 2017년 3만5,222개로 늘었다. 외식프랜차이즈 가맹점 역시 연평균 5%가량 증가하고 있으며 2015년에 10만833개였던 가맹점은 2017년에 11만 1,150개로 증가했다. 

식약처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편의점 및 외식프랜차이즈 업체의 위생수준 향상이 기대된다"며"앞으로도 업체와 상호 협력해 소비자가 안전한 먹거리를 구매할 수 있도록 환경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