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30 화 10:40
상단여백
HOME News
해마다 1300명씩 발생하는 온열질환, 올해는 피해보자.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가 나타나며 방치시 생명이 위태롭게 되는 질환으로 대표적으로 일사병과 열사병이 있다. 

일사병은 열이 체외로 잘 배출되지 않아 체온이 37도에서 40도 사이로 상승하는 것을 말하는데 심박동이 빨라져 어지럼증과 두통이 발생하며 땀을 많이 흘리고 심할 경우 구토나 복통 증상을 보이기도 하며 실신하기도 한다. 보통 염분과 수분이 부족해 발생하므로 위와 같이 응급조치를 취하면 한두시간내에 대부분 회복한다. 

열사병은 심부체온이 40도 보다 더 상승하여 일사병을 넘어서 심각한 단계. 발작, 경련, 의식 소실 등 중추신경계 기능 이상을 보이는 것을 말한다. 신장이나 간 등의 장기 기능 손상이나 쇼크 증상이 함께 나타날 수도 있고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으므로 빨리 체온을 낮춰야 하며 즉시 병원으로 후송해야 한다.

출처 :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지난 5년간(2013~2017) 온열질환 감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6,500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하여 54명이 사망했고 40%(2,588명)는 논밭/작업장 등 실외에서 12시~17시 사이에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낮 시간대 실외활동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온열질환자 중 50세 이상이 전체의 56.4%(3669명),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 중 50세 이상은 75.9%(41명)로 나타나 장년과 고령층의 주의를 당부하였다. 올해 현재까지 총 113명(사망0명)의 온열질환자가 보고되었으며 장마가 끝나고 온열질환이 급증하는 7월부터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은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올해는 꼭 해당 질환을 피해보도록 하자.

1. 물 마시기 - 갈증을 느끼기 이전부터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하도록 해야 한다.

2. 태양 피하기 - 어지러움, 두통, 메스꺼움 등 초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하여 휴식을 취한다. 특히 폭염 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가능한 위험시간대(12시~17시) 활동을 줄이고,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챙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 등을 착용하면 온열질환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3. 체온 내리기 - 일사병, 열사병이 발생하면 즉시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옮기도록 하고, 옷을 풀고 시원한(너무 차갑지 않은) 물수건으로 닦아 체온을 내리고 의료기관을 방문한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