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30 화 10:40
상단여백
HOME Column
폐암에 대한 잘못된 믿음 세가지

미국 암학회에서 암에 대한 정보를 제대로 알고 있는지 3338명을 인터뷰하여 조사한 연구결과가 암학회지 온라인판에 기고된 적이 있는데 응답한 957명을 분석한 결과 인종과 수입수준, 학력 수준에 따라 상당히 큰 차이를 보여줬다고 한다. 그중 폐암에 관해 잘못 알고 있는 믿음 세가지를 뽑아 살펴보았다.

잘못된 믿음 1 : 대기 오염이 심한 도시에서 사는 것이 매일 담배를 한갑씩 피우는 것보다 폐암 위험이 더 높다.

미세먼지가 계절이 바뀔 때마다 뉴스 헤드라인을 장식한지 몇년이 지나고 있는 한국에서도 논란이 될 수 있는 질문이다. 하지만 정답은 '아니다'인데 응답자의 67.6%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몸에 좋지 않은 화학물질을 직접적으로 흡입하는 흡연이 당연히 대기 오염이 심한 대도시 지역에서 사는 것보다 폐암 위험을 더 높인다. 다만, 대기오염이 이런 증상을 더 악화시키는 것 또한 사실이다. 자연적인 현상을 어떻게 할 수 없다면 담배를 끊는 것이 현명하지 않을까?

잘못된 믿음 2 : 흡연을 오래한 경우 뒤늦게 금연을 한다고 하더라도 암 발생률을 낮출 수 없다.

금연을 일찍 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뒤늦게 금연을 하더라도 계속 흡연하는 것보다는 암에 걸릴 위험이 낮다는 것은 상식이다.  30년 이상 하루 한 갑 이상 담배를 피우던 이도 금연 1년 만에 몸 안의 일산화탄소 농도는 12ppm에서 4ppm으로 떨어져 건강한 상태로 변한 것을 볼 수 있다. 금연을 하면 일단 맥박과 혈압이 정상화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혈관 수축작용을 하는 니코틴 공급이 중단되기 때문이다. 늦은 금연이란 없다는 믿음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

잘못된 믿음 3 : 타르가 적게 함유된 담배(Low tar)를 피우면 폐암 발생률이 낮다.

이제 모두가 다 알고 있는 상식으로 담배갑에 나오는 타르, 니코틴의 흡입률은 사실 흡연자의 흡연 습관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0.1mg 라고 표기되었다고 해서 몸에 유해하지 않거나 폐암을 덜 발생시킬 것이라는 상상에 빠져서는 안된다. 이미 한국에서도 저타르, 니코틴 담배에 사용되어 소비자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던 '순' 이나 '마일드' , '라이트'와 같은 단어를 쓰지 못하도록 금지한 바 있다.

폐암은 2014년 기준 우리나라 암 발생률이 남자에서 2위, 여자에선 5위를 기록할 정도로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질병인데 매년 인구 10만명당 남자 44명, 여자 15명이 폐암을 진단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망원인으로 보면 많은 암 중 사망원인 1위가 바로 폐암이며 5년 생존율이 평균 20%로 낮은 수준이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