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8 목 17:16
상단여백
HOME News
화상사고 67% 집에서 발생한다.된장 등 민간요법은 금물

질병관리본부는 손상 발생 및 원인을 조사하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23개 응급실 참여)의 최근 6년간(2012~2017년) 화상사고 자료 분석결과 6년간 참여의료기관 응급실에 내원한 화상 환자는 3만7106명이었으며, 이 중 2.8%가 입원, 0.2%가 사망했다고 전했다.

연령별 화상 환자 분포를 보면, 0-4세 영유아가 29.3%로 가장 많았고, 연령별 입원율을 보면, 65세 이상 연령에서 15.2%로 가장 높았다. 화상환자의 월별 분포를 보면, 매월 7.2%~9.8%로 월별 또는 계절별로 큰 차이가 없었고, 화상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장소는 집(66.5%)이었으며, 일상생활 중(61.7%)에 많이 발생하였다.

화상사고의 원인은 뜨거운 음식 및 물체, 상시 이용물품, 불․화염, 난방기구, 햇빛 등 다양한데, 끓는 물과 같은 뜨거운 물체 및 음식(69.5%)이 가장 많았고, 전기주전자 및 오븐 등 상시 이용물품(11.7%)이 그 다음으로 많았다. 특히 아이들을 목욕시킬 때는 흐르는 물보다 욕조에 물을 담아 온도를 체크한 후 사용하는 것이 좋고 영유아 근처에 전열기구를 방치해 두지 말 것을 당부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화상원인은 매우 다양하므로 원인별 안전수칙을 꼼꼼히 살펴 숙지하고, 영유아뿐만 아니라 거동이 어렵거나 평소 약을 복용하시는 노약자도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화상 발생 후 빠르게 응급조치를 하는 응급조치 숙지를 당부했다. 

1. 불이 났을 경우 무리하게 불을 끄지 말고 화재현장에서 벗어나 침착하게 소방서 등 연락을 취하며 대처한다.

2. 옷에 불이 났을 경우 몸을 바닥에서 굴러 불을 끄며 가능한 빨리 옷을 벗고 살에 붙어 있는 옷이 있다면 병원을 방문해 제거한다.

3. 화상을 입은 부분은 수돗물로 10~15분 열을 식혀준다. 다만, 너무 차가우면 통증이 유발되므로 얼음물 등으로 화상부위를 식히지 말고 깨끗한 옷이나 수건으로 감싼다.

4. 물집이 생긴 경우 무리해서 터뜨리지 말고 병원에 가서 상담을 받는다.

5. 화상에 소주, 된장, 감자, 오이, 치약 같은 민간 응급처치법은 감염우려가 있으므로 절대 사용하지 않는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