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8 목 17:16
상단여백
HOME News
고관절 골절, 빠른 수술과 운동이 필수

전형적인 고관절 골절은 누워 있다가 일어나면서, 혹은 걸으려고 하다가 옆으로 비스듬히 넘어지는 형태다. 낙상의 충격 자체가 워낙 적기 때문에 외상이 심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대부분 넘어진 자세에서 움직일 수 없어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환자가 고령이라면 대부분 골다공증 증상을 갖고 있기 때문에 작은 충격에도 골절을 피하기 어렵다.

고관절은 척추와 하지를 연결해주는 관절로 한 번 골절이 발생하면 자세를 바꾸는 것조차 매우 힘든 부위다. 대부분의 환자는 꼼짝 않고 누워 있을 수 밖에 없다고 하는데 이로 인한 욕창, 폐렴, 요로 감염, 심혈관계 합병증 등이 발생해 급격한 노쇠로 접어들기 쉽다.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유기형 교수는 “각종 합병증으로 인해 고관절 골절 환자의 30%가량이 골절 후 2년 내 사망에 이른다”라며 “여러 질병 가운데 고관절 골절만큼 높은 사망률을 보이는 질환도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라고 밝혔다.

고관절 골절은 최대한 빨리 환자를 이전 상태로 돌려놓는 것이 중요한 치료 원칙이다. 또한, 수술 대기 시간이 짧을수록 합병증과 사망률도 낮아지는 것으로 보고 되고 있다. 고령의 환자에게 전신마취를 통한 수술이 위험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고관절 수술은 시간을 끌면 오히려 합병증 등의 위험성이 커진다.

또한 수술 후에도 가능한 조기에 체중 부하를 포함한 보행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 고관절은 한 순간도 쉬지 못하는 관절이기에 환자가 통증 없이 견딜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체중부하 운동을 시행한다.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유기형 교수는 “집에서는 걸려서 넘어질 수 있는 문턱을 없애고 화장실이나 욕조 바닥에 미끄럼 방지 타일이나 패드를 설치하는 것으로 낙상 위험을 줄일 수 있다”며 “빙판길이나 경사면 근처에는 가지 않거나 돌아가는 길을 선택하는 것도 훌륭한 예방법이 될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운동과 더불어 비타민 D의 섭취도 중요한데 비타민D는 체내 근력을 유지하는 중요한 물질이다. 음식과 햇빛으로 피부에서 자동적으로 생성되지만 고령 여성의 약 90%가량은 결핍으로 진단된다. 부족한 비타민D는 칼슘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오히려 좋지 않을 수 있기에 병원에서 골다공증 검사 후 약물이나 건강보조제 등의 복용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