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1:55
상단여백
HOME News
1월 12일은 왜 '국제 뇌의 날'이 되었나?국제 뇌의 날에 알아보는 파킨슨 병

1월 12일은 국제 뇌의 날이다. 국제 뇌의 날이 1월 12일이 된 것은 다른 어떠한 것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단 하나의 뇌에서 시각·촉각·미각·후각·청각 등 12개의 신경이 온몸으로 뻗어 나간다는 의미 때문이다. ‘뇌’는 이처럼 신체에서 가장 중요한 기관으로 손꼽히지만 퇴행성 뇌신경질환인 ‘치매’와 ‘파킨슨병’ 등은 아직까지 근본적인 치료법이 없다. 

빠르게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고 있는 한국, 전반적인 생활수준 향상과 함께 평균 생존율은 증가했지만 건강한 노후를 대비하는 이들은 얼마나 될까? 운동 장애가 대표적인 증상인 파킨슨병에 대해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박창규 교수에게 들어봤다.

파킨슨병은 뇌의 퇴행성 변화로 인해 발병한다. 신경전달물질 중 하나인 도파민의 생성 및 분비가 저하되다보니 뇌의 운동회로에 변화가 생긴다. 대표적인 증상은 행동이 느려지는 ‘서동증’, 몸이 뻣뻣하여 움직일 때 부자연스러운 ‘강직현상’, 손·발 떨림이다. 진행 정도에 따라 얼굴이 무표정해지거나, 말소리가 작아지고 거동 시 중심 잡기를 어려워하기도 한다.

박창규 교수는 “진단 시, 다른 퇴행성 뇌질환과의 감별이 필요하기 때문에 영상검사 및 기타 신경학적 검사가 필요하다”며 “파킨슨병의 치료는 기본적으로 약물 치료를 원칙으로 하나 환자별 약물 반응과 상호 작용 간 차이가 존재하기 때문에 최선의 치료를 위해서는 전문 의료진이 필수”라고 조언했다.

현재 파킨슨병은 약물로 증상 대부분을 호전시킬 수 있으나 퇴행성 질환의 특성상 ‘완치’의 개념은 적용되지 않는다. 즉, 시간이 흐를수록 약물에 대한 반응과 효과가 감소하게 되고, 약물 증량에 따른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럴 때는 뇌심부자극술을 이용한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뇌심부자극술은 뇌의 문제가 되는 운동회로에 직접 전기 자극을 주어 회로의 변화를 유도하는 수술이다. 이를 통해 운동증상을 개선하고 약물 조절을 용이하게 하여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

박 교수는 “약물 조절과 수술자극 조절이 동시에 이뤄져야 호전속도 및 효과를 높일 수 있다”며 “이러한 이유로 파킨슨병은 신경과와 신경외과와의 협진을 토대로 다학적인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고 말했다.

파킨슨병 이외에도 이상운동질환 중 근긴장이상증과 떨림증 또한 약물 치료로 호전이 되지 않을 시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봐야 한다. 경미한 증상에서는 약물 치료만으로 생활에 문제가 없으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약물치료에 대한 효과가 점차 감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