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3 화 17:05
상단여백
HOME News
타인 모발이식, 면역억제제 없이 가능?

탈모 치료는 탈모가 많이 진행되지 않았을 때는 약물요법을 우선적으로 시행하고, 약물치료의 효과를 보기 어려울 경우에는 모발이식을 고려한다. 현재의 모발이식은 일명 ‘자가모발이식’인데 환자의 남아있는 모낭을 활용하는 방법으로 건강한 모낭을 함유한 본인의 피부조각을 떼어내 탈모가 일어난 부위에 뿌리째 이식한다. 타인의 모발을 이식할 경우 면역거부반응으로 인해 평생 면역억제제를 복용하며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동종 간 모발이식은 고려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서울대병원 피부과 권오상 교수팀은 10일 인간화마우스 24마리에 동종 모발이식을 시행한 연구결과를 ‘미국장기이식학회지’ (American Journal of Transplantation) 최신 온라인판에 게재하며 면역억제제 복용 없이 타인의 모발을 이식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

연구팀은 인체 면역작용에 관여하는 수지상세포에 주목했는데 수지상세포는 사람의 몸속에서 종양과 같은 비정상적인 세포가 생겼을 때 이를 인식한 뒤 면역 T-세포에 공격을 요청하는 역할을 한다. 장기 이식때도 이를 이물질이나 병균으로 생각하고 T세포의 공격을 유도하는 것이 바로 수지상세포인 사실에 주목한 것이다. 

연구팀은 피부과 치료법으로 광범위하게 이용되고 있는 자외선B 조사를 통해 공여된 모낭에 다수 존재하고 있는 공여자의 수지상세포를 모낭에서 모두 빠져나가도록 유도했고 이후 조혈모세포 이식을 통해 인간과 동일한 수준의 면역체계를 가진 인간화마우스 24마리에 동종 모발이식을 시행했다. 그 결과 이식된 모낭은 새로운 검은 머리카락을 만들어 냈으며, 모발은 면역거부반응 없이 6개월 이상 장기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발이식 생존율을 높인 흉터모발이식법을 개발하기도 한 권오상 교수는 “면역억제제 사용이 없는 모발이식에 새로운 의학적 근거를 얻었다”며 “임상에 적용하기까지 난관이 있겠지만, 기존에 불가능했던 새로운 이식 자원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