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22 금 17:15
상단여백
HOME News
AI 활용 음성인식 의무기록시스템 도입한 한림대 동탄성심병원의무기록 작성시간 3~4배 단축

의무기록관리규정에서는 환자가 회복실에서 퇴실하기 전까지 수술기록지를 작성해야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빡빡한 수술 일정으로 적시에 환자상태를 기록하지 못하거나 수기작성으로 인한 어려움이 현장 근무자들을 압박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음성인식 수술기록지를 작성하고 있는 김종완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외과 교수

이에 한림대 동탄성심병원(원장 이성호)은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음성인식 의무기록 시스템을 도입했는데 이를 활용해 수술 및 회진 후 작성하는 수술기록지와 경과기록지를 인공지능을 통해 음성언어로 작성할 수 있다고 한다.

인공지능 앱에 연결된 블루투스 이어폰을 통해 말을 하면 자동으로 텍스트로 변환되는 방식의 인공지능 의료녹취 솔루션(제작, 셀바스 AI)을 도입한 동탄성심병원은 4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치며 3개 진료과, 6명의 의료진을 선정한 뒤 1만 2천 개의 문장을 녹음해 인공지능 시스템이 이를 학습하도록 했다.

그 결과 한국어와 영어를 혼용할 수밖에 없는 국내 진료환경의 특성이 반영되어 두 가지 언어를 혼합해 사용해도 상황에 맞게 문서화시키는 것이 가능해졌고 약어와 의학전문용어도 정확하게 인식된다고 전했다.

또한 회진 경과기록지 작성 시에도 환자와의 면담 과정을 기록하거나 면담이 끝난 뒤 음성언어로 경과기록지를 작성할 수 있으며, 저장된 문서는 전자의무기록(EMR)으로 전송돼 환자 정보에 축적되어 편의성이 증가되었다.

현재 음성인식률은 90%정도의 높은 정확도를 보이며 실시간으로 음성언어를 인지해 의무기록을 작성하게 됨에 따라 기존과 비교해 작성시간이 3~4배 단축됐다. 의사 1명당 의무기록지 작성시간은 하루 평균 25분, 한 달로 계산하면 500분이 단축되는 셈이다.

병원은 또 적시에 환자상태를 기록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수술기록 작성시한 준수율도 100%로 상승했으며 개인별 음성언어 특징을 바탕으로 기록이 이뤄지기 때문에 등록된 의료진 외에는 어떤 누구도 수술기록지를 대리 작성할 수 없는 정보 보호 및 보안 기능이 자동으로 작동된다고 전했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외과 신동우 교수는 “인공지능을 통한 음성인식 기록시스템을 도입하여 효율적으로 시간을 운영할 수 있게 되고 진료 및 연구시간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통해 의료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고 환자분들의 만족도도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