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9 금 18:03
상단여백
HOME News
술·담배 경험한 청소년 스트레스·우울감 높아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송찬희 교수 연구팀의 연구에 따르면 청소년기에 경험한 흡연이나 음주가 높은 스트레스 자각과 우울감에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부터 2012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등록된 남녀 청소년 1,821명을 대상으로 음주 및 흡연 습관을 가진 청소년이 느끼는 스트레스와 우울감의 관련성을 조사한 결과다. 

본 사진은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입니다.

자료에 따르면 음주 및 흡연 습관을 가진 청소년 남녀 모두 평균 15세 정도에 음주를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흡연자들의 하루 평균 담배 소비량은 남자의 경우 7.6개피, 여자는 5.6개피 였다. 청소년 흡연은 남녀 모두 스트레스와 우울감 관련이 있었고 청소년 음주는 남자의 경우 스트레스, 여자의 경우 우울감과 더 깊은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남자 청소년의 경우 ‘하루 흡연량’과 ‘(지난 한달 동안) 흡연 일수’가 많을수록 자각하는 스트레스 정도도 비례하여 증가했다. 흡연량이 하루 한 개피 증가할수록 우울감을 느끼는 비율은 8%씩 높아졌다. 또한 음주량과 음주 경험 또한 높은 스트레스 자각과 관련이 있었으며 음주 경험이 있는 경우 스트레스 점수가 9% 정도 더 높았다.

여자 청소년은 '하루 흡연량'이나 '흡연 일수'와 함께 '흡연과 음주 경험의 유무 자체'도 스트레스 및 우울감과 깊은 관련이 있었다. 지난 한 달 동안 흡연을 한 경험이 있는 여자 청소년은 경험이 없는 경우에 비해 스트레스를 38% 정도 더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한번이라도 흡연 경험이 있는 경우 평소 스트레스를 18% 정도 더 많이 느끼고 있었다.

우울감을 느끼는 비율은 한달 동안 흡연한 일수가 하루씩 증가할 때마다 6%씩, 하루 흡연량이 한 개피 늘어날수록 24% 증가, 남자 청소년의 3배에 달했다. 또한 음주와 우울감 사이에 별다른 관련성이 없었던 남자 청소년과 대조적으로 여자 청소년은 과거 한번이라도 음주를 한 경험이 있는 경우 우울감을 느끼는 비율이 3.6배 증가했다.

이에 송찬희 교수(연구 책임자)는 “청소년의 흡연이나 음주를 행동 문제로만 보고 행동 교정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스트레스나 우울증 같은 정신 건강을 우선적으로 평가할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여자 청소년의 경우는 현재 흡연이나 음주 문제가 없더라도 과거 음주나 흡연 여부를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전하며 “청소년기 나타나는 정신적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청소년 흡연과 음주 문제에 대한 더 바람직한 해결법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