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6 월 10:57
상단여백
HOME News
부모 모두 근시면 자녀도 근시될 위험 높아져

삼성서울병원 안과 임동희 교수, 가톨릭의대 예방의학과 임현우 교수 연구팀은 지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5년 동안 진행된 국민건강영양조사 내용을 분석한 결과를 18일 공개했다.

2,344가정의 5세 이상 18세 이하 소아청소년 3,862명과 부모의 시력 등을 종합 분석한 결과, 부모 둘 다 근시이거나 근시 정도가 높을수록 자녀의 근시 유병률이 증가하고, 근시가 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모가 근시가 있는 경우 자년 근시 비율 평균인 64.6%보다 높게 나왔는데 이 중 시력이 고도 근시일 경우, 자녀의 근시 비율은 87.5%로 껑충 뛰었다.

반면 부모 둘 다 근시가 없는 경우 자녀의 근시 비율은 57.4%으로 전체 평균(64.6%)를 밑돌았다.

연구팀은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부모가 근시라면 자녀에게서 근시가 나타나는 시기를 최대한 늦추고, 근시 정도가 심해지지 않도록 세심히 살펴야 한다고 권고했다.

연구팀은 “부모의 근시가 자녀의 근시에 큰 영향을 미치지만 그렇다고 예방이 전혀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며 “자녀의 시력 변화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어릴 때부터 전문의 검진과 함께 유해한 환경을 차단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