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2 화 16:33
상단여백
HOME News
무릎 인공관절 수술 후 만성통증 완화기법 개발서울성모병원 인용·성바오로 고인준 교수팀, 수술 후 통증 완화 기법 연구

나이가 들면 관절 사이 연골(물렁뼈)이 닳아 관절끼리 부딪히며 퇴행성관절염(골관절염)이 생기는 경우가 있는데 이 퇴행성 관절염이 가장 잘 생기는 부위가 바로 무릎이다. 인구 고령화와 서구화된 생활 방식으로 무릎 퇴행성관절염을 앓는 환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데 한 해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받는 환자도 8만 명에 이른다고 한다.

이렇듯 무릎 퇴행성관절염은 주름이나 흰머리가 생기는 것처럼, 노화로 자연스럽게 생기는 질환인데 대부분의 환자는 수술 후 재활을 통해 관절염으로 인한 통증에서 해방되나, 수술 후 기능 평가나 영상의학적 소견이 정상임에도 만성 통증에 시달리는 환자도 적지 않다.

이에 서울성모병원 인용 교수와 성바오로병원 고인준 교수팀은 2015년부터 이듬해 2016년까지 서울성모병원에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을 위해 내원한 모든 환자를 대상으로 중추신경 감작(Sensitization, 항원에 대한 민감상태)검사를 시행했고 이 중 중추신경이 감작된 것으로 선별된 80명의 환자 중 약물투여군에 중추신경계의 하행 통증 경로에 작용하는 약물(둘록세틴, duloxetine)을 수술 후 6주간 투여해 추적관찰했다.

그 결과 약물 투여군이 비투여군에 비해 수술 2주후부터 통증 완화는 물론 신체적 기능회복, 감정 및 우울증 수치까지 모두 향상됐고 약물 부작용의 빈도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서울성모병원 인용 교수는 "무릎의 퇴행성관절염 환자에서 본 약물의 진통 효과는 입증된 바 있지만,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 후 통증 조절 효과에 대해서는 그 효과가 명확하게 알려져 있지 않았다"며 "하지만 이번 연구결과 수술 전 통증의 예민도를 평가하고 이에 따라 본 약물을 적절히 투여한다면 중추신경 감작환자의 수술 후 통증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것은 물론 의학적으로 통증의 원인 규명이 어려운 경우에도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음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2018년 미국 정형외과학회에서 발표됐으며,  정형외과 학술지인 미국 정형외과학회지(The Journal of Bone and Joint Surgery American volume, 5년 Impact factor: 6.416) 신년호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