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1:55
상단여백
HOME News
도시 내 녹색공간, 뇌심혈관질환 줄인다.

도심 속 공원이 정신건강에 도움을 줄 거라 막연히 믿는 경우가 많은데 실제 도시공원과 질병과의 관련성에 대한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은 지역환경 요인 중 도시공원 면적과 심뇌혈관질환 발생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는데 도심에 살면서 공원이 많은 곳에 거주한다면 뇌심혈관 질환 위험이 줄어들 수 있다는 내용이다.

 연구팀은 서울과 6개 광역시 등 7개 대도시에 거주하는 20세 이상 남녀 35만1,409명을 대상으로 추적관찰했으며 그 결과 2005년에 거주하는 지역의 도시공원 면적이 높을 경우 그 이후 8년(2006년~2013년) 동안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도심녹지가 정신건강 뿐 아니라 신체질환에도 연관성이 있다는 증거를 밝힌 것이다.

구체적으로 거주지역의 공원 면적이 많은 사람은 면적이 작은 사람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발생 위험도가 각각 15%, 17%, 13% 낮았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박상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거주지역의 도시공원 면적과 개인의 추후 심뇌혈관질환이 관련이 있음을 밝혔다”며 “지역의 환경 요인이 개인 건강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환경 역학 분야 국제학술지 ‘국제환경저널(Environment International)’ 1월호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