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9 금 11:22
상단여백
HOME News
동물성 고단백식품, 뇌경색 위험 높인다.

서울대병원·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공동 연구팀(신경과 남기웅·권형민 교수, 가정의학과 박진호 교수)은 지난 2006년부터 2013년까지 서울대병원 건강검진센터를 방문한 1,578명의 뇌 MRI 및 혈액검사 결과를 발표하며 뇌백질 고신호 병변, 뇌 미세출혈 등 소혈관 질환 발생이 혈중 호모시스테인 농도와 유의한 연관성이 있다고 밝혔다.

혈중 호모시스테인 농도는 동물성 식품과 같은 고단백 식품을 섭취했을 때 높아지는데 이 물질은 필수 아미노산 중 하나인 메티오닌이 파괴되면서 생긴 독성 부산물이다. 건강한 사람의 경우 호모시스테인을 다시 메티오닌이나시스테인과 같은 아미노산으로 전환시키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 혈관에 쌓이게 되고 노화시켜 결국 혈전이나 혈액응고를 일으키고 동맥경화와 같은 심혈관질환이나 뇌졸중 위험을 증가시킨다.

 ​​​​​연구팀은 혈중 호모시스테인 농도 9.60μmol/L을 기준으로 전체 데이터를 두 집단으로 분류해 호모스테인 농도에 따라 소혈관 질환 위험이 증가하는지를 조사했는데 호모시스테인 농도가 높은 그룹에서는 혈관 미세출혈과 '뇌백질 고신호'(MRI상의 진한 흰색 병변), '열공성 뇌경색'(증상이 없는 뇌졸중 증상) 비율이 높은 것이 확인됐다.

또 전체의 14%에서는 '확장성 혈관주위 공간'(EPVS)이 25개 이상 발견되었는데 혈관 주변에 빈 공간이 많아 뇌 조직이 치밀하게 자리 잡지 못한 것이다. 이러한 결과는 호모시스테인이 체내에 과다하게 축적될 경우 심장병과 뇌졸중은 물론 뇌 조직 손상에 의한 치매 발병 위험을 크게 높인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보라매병원 권형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호모시스테인이 뇌 소혈관 질환 전반의 발생에 관여해 추후 뇌경색과 치매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규명했다”며 “호모시스테인은 육류 등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자주 먹을 경우 체내 농도가 올라가므로 시금치 등의 녹색채소나 생선 같이 비타민B가 풍부한 음식을 함께 섭취해 정상 수치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