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25 월 13:27
상단여백
HOME News
아시아 최초로 소아청소년 비만 임상진료지침 마련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소아비만위원회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소아비만위원회가 아시아 국가 최초로 소아비만 치료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소아비만과 비만 합병증은 전 세계적으로 유병률이 급증하고 있는 질환으로 국내 소아청소년 비만 유병률은 2008년 8.4%에서 2016년 14.3%로 상승한 바 있다. 소아비만 증가의 원인은 고열량의 음식 섭취와 좌식생활, 운동량 감소 등 생활습관의 변화에 따른 것으로 학업에 집중해야 하는 환경 탓에 시급한 문제가 아니라고 치부하기 쉬우나 소아비만 또한 엄연히 치료가 필요한 질병이다.

 ​​​​​학회는 “소아 비만율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최고의 대응책은 비만을 조기에 예방하고 관리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정확한 근거를 중심으로 하는 임상진료지침이 필요하나 기존 가이드라인은 주로 서양에서 발표한 것으로,아시아 국가에 적합한 진료지침은 부재한 상황이었다”고 언급했다. 

소아청소년 비만 임상진료 지침의 세부사항을 보면 ▲소아청소년 과체중과 비만의 정의 및 진단 ▲소아비만의 치료 원칙 ▲식습관, 운동습관, 생활습관, 정신건강 영역을 포함한 소아청소년 비만의 행동요법 ▲약물치료 ▲수술치료 포함, 각 영역별 권고사항과 각 근거의 정도에 따른 권고 수준(레벨 A~D)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소아소화기영양학회 소아비만위원회 양혜란 위원장(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은 “소아 비만 관리의 목표는 단순히 몸무게를 줄이는 것이 아니라 성장하는 어린이가 건강한 생활습관을 갖도록 돕는 것이기 때문에 전반적인 생활습관 교정이 중요하다”며 “국내 실정에 맞게 제정된 소아비만 임상진료지침이 실제 임상에서 큰 도움을 줄뿐만 아니라 정부 차원에서 보건의료 정책을 세우는데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번 소아비만 가이드라인은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지와 대한소아과학회지 1월호에 각각 게재되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