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25 월 13:27
상단여백
HOME News
치아 손실, 심혈관계질환과 연관성 높아구강건강이 신체 전반에 중요한 영향

치아가 하나 상실될 때마다 심근경색은 1%, 뇌경색 및 심부전은 1.5%, 사망은 2% 가량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최의근·이현정 연구팀은 지난 2007년부터 2008년까지 건강검진을 받은 444만명을 2016년까지 추적관찰해 상실 치아 개수와 심혈관계 질환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치아 상실 개수에 비례해 심혈관계 질환과 사망률 모두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고 밝혔다.

치아 상실과 심혈관계 질환 및 사망의 연관 관계는 나이·성별·기타 병력이나 음주흡연 여부 등에 따른 하위집단 분석에서도 일관성 있게 나타났는데 특히 65세 미만 집단과 치주염이 있는 집단에서 더 뚜렷했다. 

연구팀은 심혈관계 질환 상승 요인에 대해서 구강 내 만성 염증과 세균침범에 의해 동맥경화가 촉진되는 것으로 설명했다.

최의근 교수는 “빠진 치아 개수가 많을수록 심혈관계 질환과 사망 위험도가 뚜렷하게 높아졌다”면서 “치아 보존이 심혈관계질환 예방에 효과가 있을지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에 참여한 가톨릭대 치과학교실 박준범 교수는 “구강건강이 신체 전반에 중요한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특히, 치주염이나 충치 등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 정기적인 치과 검진과 주기적인 스케일링을 받아야 한다. 바른 칫솔질과 치실·치간 칫솔 사용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치과연구 저널 JDR(Journal of Dental Research) 2월호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