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2 월 11:33
상단여백
HOME News
환절기 각질 관리, 없애는 것만이 답은 아니다.

각질은 일정한 주기로 생성됐다 탈락하는 각질과 피부에 단단하게 연결되어 피부를 보호하는 방패막 역할의 각질로 나눌 수 있다. 하지만, 환절기가 되면 낮아진 습도와 기온차에 혈관이 확장되고 염증 반응이 일어나는 등 피부가 민감해지며 각질이 쉽게 발견되어 고민에 쌓이게 된다.

이런 상태에서 무작정 각질제거제를 사용하면 각질층의 손상이 심해져 피부는 더 건조해지고 각질이 가라앉지 않게 되므로 주의를 요하게 되는데 바른 각질관리는 어떻게 해야 하는 건지 살펴보자.

각질관리의 핵심은 피부에 꼭 필요한 각질은 단단하게 유지하고, 불필요한 각질은 자극 없이 제거하는 것에 있다. 남겨야 할 각질을 밀착시키기 위해서는 유수분 밸런스를 체크해 봐야 하며 주 1회 정도만 필링 젤이나 스크럽 제품을 이용해 자연스럽게 각질이 제거되도록 하는 것이 적당하다.

각질은 클렌징을 통해서도 일상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데 일주일에 한두번 정도 따뜻한 스팀타월을 얼굴에 얹어 각질을 불린 다음 폼 클렌저로 충분한 거품을 내어 부드럽게 마사지하면 각질이 거품에 흡착돼 떨어져 나온다. 중요한 것은 각질을 제거할 때 화학적 계면활성제가 들어간 클렌저를 사용하거나 손가락으로 물리적인 힘을 세게 가하지 말아야 한다. 필요한 각질까지 제거되어 수분보습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각질이 제거되었다면 이제 일주일에 두 번 정도 보습 팩을 해  피부 속 깊숙이 수분을 공급하고 필요한 각질이 떨어져 나가는 것을 방어해야 한다. 부드러운 각질 제거와 수분 공급, 유분막 생성이라는 공식이 어우러져야 환절기 피부에 꼭 필요한 각질을 보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