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2 월 11:33
상단여백
HOME News
환절기 유행하는 편도염, 9세 이하에서 21% 발생

편도는 목안과 코 뒷부분에 위치해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의 외부 침입물질로부터 방어하는 역할을 하는데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편도염이 발생한다. 주로 혀편도, 인두편도, 구개편도 중 구개편도에 발생하는 염증을 일컫는데 급성편도염인 경우 오한과 열이 동반되고 인후통과 연하통, 두통 및 온몸이 쑤시는 통증이 뒤따른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국민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간 편도염으로 병원을 찾은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7년 편도염환자는 693만명이었고 이 중 9세 이하 환자가 147만명으로 전체 진료인원 중 21.2%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편도염 환자는 2013년 797만5,000명에서 2017년 693만3950명으로 감소세지만 급성기관지염, 치은염 치주질환, 비염에 이어 여전히 다빈도 상병 상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9세 이하를 포함한 10대 이하 진료인원은 238만여명으로 전체의 34.4%를 차지했고 30대가 16.2%(112만6,584명)로 그 뒤를 따랐다.

2017년 월별 진료인원을 보면,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에 증가했는데 2월에는 환자가 74만명 수준이었으나 3, 4월에는 각각 96만명, 100만명으로 늘어났고 이후 감소세를 보이다 9월에 90만명으로 다시 늘었다. 가장 많은 편도염 치료는 12월에 발생한 116만명으로 기록되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신향애 교수는 “소아는 면역체계가 발달 중인 단계로 성인에 비해 면역력이 약하기 때문에 바이러스나 세균이 침입했을 때 편도염에 더 잘 걸리게 된다”며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나 초겨울에는 실내·외 기온차가 커 신체 면역력이 떨어지고 미세먼지나 건조한 대기로 상기도 점막이 약해져 바이러스나 세균이 편도에 침입해 편도염 발생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9세 이하는 편도절제술도 가장 많이 받고 있는 것으로 나왔는데 2위를 기록한 10대(9,988건)보다 2배이상 많은 16,420건을 기록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