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4 월 14:52
상단여백
HOME News
정상체중이어도 배 나온다면 허리둘레 관리 필요허리둘레 5cm 늘면 사망위험률 10% 증가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팀(강북삼성병원 내분비내과 이원영 교수, 부천성모병원 내분비내과 유순집 교수)은 2009년부터 2015년까지의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수검자 빅데이터(2326만여명)를 분석한 결과 허리둘레가 클수록 사망률이 증가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전했다.

본 실험에서 연구팀은 허리둘레를 5cm 간격으로 나눠서 남성은 85~90cm, 여성은 80~85cm를 기준으로 비교했는데 그 결과 허리둘레가 5cm 증가할 때마다 사망 위험률이 10% 이상 증가했고 특히 40대 이상은 이 같은 경향이 더 뚜렷하게 나왔다.

또한 일반적으로 건강하다고 여겨지는 정상체중이나 과체중인 경우에도 허리둘레가 복부비만 기준(남성 90cm, 여성 85cm 이상) 이상이면 사망률이 높아졌다.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는 "체중과 체질량지수가 정상이어도 허리둘레가 증가하면 복부지방 중에서도 내장지방이 증가한 것"이라며 "허리둘레와 사망률과의 관계가 확인된 만큼 몸무게가 정상이라도 과신하지 말고, 배가 나왔다고 생각되면 허리둘레를 측정하는 것이 좋으며, 적절한 운동과 건강한 식습관을 통해 적정 허리둘레를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비만학회의 지원으로 진행됐으며, 올해 1월 10일 국제 학술지인 '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