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2 수 17:38
상단여백
HOME News
4월 들어 수족구병 증가, 30초 이상 손씻기 필수

수족구병은 기온변화가 심한 봄철 환절기 5세 미만의 영유아에게 많이 발생하고 6월 이후 여름이 들어서면서 정점에 이른다. 콕사키바이러스 A6, A10, A16와 엔테로바이러스 71등의 장 바이러스가 원인균으로 알려져 있는데 전염력이 매우 강해 다른 자녀나 친구, 부모에게까지 옮기기도 한다. 일반적인 증상은 발열, 인후통, 식욕부진 및 피로감이고 발열 1~2일 후에는 입 안 볼 안쪽, 잇몸, 혀 등에 붉은 반점이 생기기도 한다. 이외에도 손, 발, 팔, 다리, 엉덩이 등에 피부 발진으로 나타날 수 있는데 대부분 3~4일정도 고생하다가 1주일 안에 호전된다.

하지만, 39도 이상의 고열 혹은 48시간 이상 지속적으로 고열에 시달리며 팔다리에 힘이 빠지고 걸을 수 없을 정도라면 뇌수막염, 마비가 올 수도 있어 꼭 병원을 찾아 검진을 받아야 한다. 

18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95개 의료기관의 수족구병 표본감시결과 외래환자 1000명당 수족구병 의심환자가 지난달 마지막주 1.8명에서 이번달 두번째 주에는 2.5명으로 늘었다고 밝히며 감염 예방을 위해 손 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고, 어린이집 및 유치원에서 수족구병 예방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수족구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외출, 배변 후, 식사 전후, 기저귀 교체 전후에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손을 씻어 바이러스 감염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수족구병은 한차례 병을 앓았더라도 재발할 수 있으므로 감염 예방에 각별히 신경써야 하는데 수족구병이 발생했다면 환자가 만진 물건 등은 장갑과 마스크를 쓰고 환기를 한 이후 소독액을 뿌리고 10분 후에 물로 씻어내야 한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