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9 금 11:22
상단여백
HOME News
가정의 달, 부모님의 네가지 '가면성 우울' 증상 알아보기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과 함께 알찬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고향에서 어버이날을 홀로 보내시는 부모님 건강은 항상 출가한 자식들의 걱정거리다. 특히 정서상 노인 우울증은 본인의 우울감이나 부정적 심리 상태를 직접 표현하지 않고 다른 이상 증상으로 호소하는 ‘가면성 우울’이 흔하기 때문에 자녀의 관찰이 필수적이라고 한다. 이에 노인 우울증의 4가지 가면 증상을 강동성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서승완 교수의 도움으로 알아본다.

온 몸이 아픈데 원인을 모른다

부모님이 뚜렷한 몸의 이상이 발견되지 않는데도 ‘소화가 안 된다’, ‘머리가 아프다’, ‘가슴이 답답하다’ 등 주로 내과적인 신체 증상을 계속 호소한다면 우울증을 의심해야 한다. 이상이 없어도 수년간 반복해서 병원 치료를 받기를 원하는 경우가 많다. 신체 이상 증상을 심한 병(뇌졸중, 암 등)에 걸렸다고 생각해 공포와 집착을 보이는 건강염려증과 혼돈할 수 있으니 주의를 요한다.

원인이 없지만 항상 불안해 한다.

평소와는 다르게 사소한 일에도 쉽게 불안해하고 밖에서도 안절부절 못하는 행동을 보인다면 우울증 검사를 받는 게 좋다. 불안해 하는 모습에 자녀들이 원인을 물어도 명확하게 설명하지를 못한다. 사람들과 어울릴 때 지나치게 긴장하기도 한다.

예전과 달리 집중하지 못하고 기억력이 안 좋다.

노인 우울증이 집중력 저하나 기억력 감퇴 등의 인지 기능 저하를 일으킬 수 있다. 대다수가 기억력 감퇴는 나이 들면 생기는 증상이라 생각하고 넘어가는데, 이전과 비교해 집중력과 기억력이 안 좋아지면 우울증을 의심해야 한다. 자녀 입장에서는 치매를 걱정하는데 뇌혈관 질환이 노인 우울증을 유발, 악화시킬 수 있지만 기억력 감퇴를 반드시 치매로 진단하지는 않는다. 부모님의 기억력 감퇴가 걱정된다면 우울증을 포함해 종합적인 검사를 받는 것을 권한다.

불면증이거나 낮잠을 과하게 잔다

나이 드니 새벽잠이 없어졌다는 부모님 말을 들으면 유심히 살펴야 한다. 특별한 이유 없이 자는 도중에 자주 깨거나 잠들기를 힘들어 하는 경우, 일상에 영향을 줄 정도로 낮잠을 주무시는 경우는 우울증을 의심해야 한다. 

노인 우울증의 발견과 치료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가족의 관심이다. 홀로 계신 부모님이 본인은 우울하지 않다고 해도 다른 이상 증상은 없는지 자주 살펴야 한다. 부모님의 우울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운동이나 다른 어르신들과의 교류를 권하는 것이 좋으며, 복지관이나 주민센터에서 시행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도록 유도하는 게 좋다. 평상시에 담배나 음주를 즐기신다면 금연, 금주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도 노인 우울증의 예방과 치료에 큰 도움이 된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