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1 수 11:11
상단여백
HOME News
노인 실명 1위인 황반변성, 인지율은 3퍼센트에 그쳐

2015년 대한안과학회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황반변성 유병률은 104.8% 증가하였고 60대 이상은 106.2%, 70대 이상은 167.7% 증가했다. 노인실명예방재단에 따르면 황반변성은 노인의 실명을 초래하는 안질환 중 1위라고 하는데 이렇듯 노년층의 황반변성 발병률은 급증하고 있지만 인지율은 3.5%에 그쳐 조기 발견과 치료가 어려운 질환으로 인식되고 있다.

황반변성을 조기에 발견하면 루테인이나 항산화제 등으로 진행을 억제하는 예방 치료가 가능하지만 중증인 습성 황반변성으로 진행하면 항체 주사치료 등의 적극적인 치료를 해야만 시력을 유지할 수 있으므로 조기 검진과 치료가 중요한 질환이다.

황반변성은 망막 중심부에 위치한 황반이 노화, 염증 등에 의해 기능이 떨어지면서 시력이 감소되는 질환이며 심하면 실명에 이른다. 

황반변성을 자가 진단하는 방법으로는 바둑판 등의 중간 점을 주시하다가 주변의 직선과 사각형의 모습을 바라보는 방법이 있는데 이 때 직선이 휘어보이거나 희미하거나 일정한 크기로 사각형이 보이지 않는다면 질환을 의심해 볼만 한다. 이렇듯 큰 도화지에 일정하게 바둑판 모양을 그려서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간단히 자가진단을 할 수 있지만 확실한 것은 역시 의료기관을 방문해서 검사를 받는 것이다.

강동성심병원 안과 박성표 교수는 “부모님 연세가 60대 이상이라면 황반변성 발생 유무를 체크해 봐야 한다” 며 “평소 눈 질환이 없더라도 노년층은 6개월 혹은 1년에 한 번 정도는 정기적으로 안검사를 받아 눈 건강을 지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전했다.

황반변성을 비롯한 눈 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모자나 선글라스로 자외선을 피하고, 비만이나 흡연 등 질환의 원인이 되는 위험요소를 줄여야 하며 망막을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