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2 수 17:38
상단여백
HOME News
조기노안, 눈안의 근육 섬모체근을 쉬게 해주세요.

눈 안에 있는 수정체가 나이가 들면서 탄력이 떨어져 가까운 물체나 글자를 보고자 할 때 초점이 빨리 맺어지지 않는 것을 흔히 '노안이 왔다'라고 한다. 노안은 40대 중후반부터 시작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 볼 수 있는데 최근에는 이보다 빨리 노안이 찾아오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국내 한 노안연구센터가 3개의 병원 안과 환자를 대상으로 노안 발생 여부를 조사한 결과 30대 후반에서 노안 발생비율이 7%가 넘어 5년 전과 비교해서 두배이상 증가했다는 사실을 봐도 그렇다. 

그러면 가까운 거리의 사물은 왜 못보는 것일까? 먼저 가까운 거리의 사물을 보기 위해서는 수정체를 두껍게 만들어서 굴절력을 향상시켜 초점을 맞춰야 하는데 이 때 눈 안의 섬모체내에 있는 섬모체근을 수축시켜 수정체를 두껍게 만들어야 한다. 하지만, 어떠한 이유로 섬유체근의 수축이 장시간 지속되면서 피로가 누적되어 촛점을 못맞추게 되고 이로 인해 조기 노안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주로 눈을 혹사시키는 장시간의 스마트폰 사용이 이러한 피로 누적의 원인으로 지목되지만 이외에도 과로, 자외선, 음주, 흡연, 안질환 등 다른 이유도 존재하기에 확증적인 자료는 아직 없는 상황이다.

노안에 대한 치료방법으로 노안라식, 라섹 등의 레이저 시력교정술, 인공수정체삽입술과 같은 치료방법이 있지만 아직은 완벽한 상황은 아니다.

일산병원 안과 박종운 교수는 "조기노안은 생활습관을 관리함으로써 예방할 수 있다."며 "스마트폰을 너무 오랜 시간 보지 않고, 보는 틈틈이 먼 곳을 바라보면서 눈의 피로를 풀어준다든지, 그리고 흔들리는 차 안이나 지하철에서는 가능한 스마트폰의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