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6 금 09:41
상단여백
HOME News
새로운 간암치료법 초석 마련한 국내 의료진간암 억제 유전자 활성으로 종양 성장 억제

간암은 매년 1만 5천여명의 신규환자가 발생하는 대표적인 악성 질환으로 대부분 증상이 없어 조기발견이 어려워 예후가 불량하고 5년 생존율은 32.8% 정도로 폐암에 이어 암 사망률 2위를 차지한다.

가톨릭대의대 병리학교실 남석우 교수팀은 유전자 활성을 유도해 간암세포를 억제하고 면역을 활성화하는 기전을 규명하기 위해 간암 억제 유전자 HDAC6에 속한 마이크로 RNA Let-7i-5p 에 대한 분석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지난 2012년 남석우 교수팀은 다양한 암종에서 종양을 형성하는데 기여하는 ‘HDAC6’ 효소가 유일하게 간암에 대해서는 종양 억제 기능을 한다는 것을 규명한 바 있으며 이 후 HDAC6가 후성유전조절인자 중 하나라는 사실에 근거해 정상 간세포에서 암 발생에 기여하는 다양한 마이크로 RNA(조절작용을 하는 핵산)를 제어할 것이라는 가설을 세워 연구를 진행해 왔다.

연구팀은 간암 발생 과정에서 HDAC6가 그 기능을 소실하거나 억제되었을 때 증가하는 종양 유발 마이크로 RNA를 탐색한 결과 Let-7i-5p를 특정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Let-7i-5p’가 강력한 종양 성장 억제제로 잘 알려진 트롬보스폰딘-1(Thrombospondin-1, TSP1)의 단백질 번역을 저해함으로써 간암 생성에 기여하고, 반대로 HDAC6의 활성을 유발하면 Let-7i-5p의 생성이 억제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남 교수는 "이번 연구는 HDAC6를 간암 억제 유전자로 최초 보고한 후, 후속 연구를 통해 종양 미세환경에서 실제 종양세포와 면역세포 및 간세포의 복잡한 조절 네트워크를 규명한 것"이라며 "이를 통해 HDAC6-Let-7i-5p-TSP1 조절 축에 대한 특이적 제어를 이용한 간암 치료 가능성을 밝혀낸 최초의 연구 성과이며 새로운 간암 치료법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연구 결과는 간질환 관련 학술지인 간학회지(Hepatology, IF 14.079)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