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9 목 16:15
상단여백
HOME News
전거비인대 분석해 '만성 발목 불안전증' 조기진단

국제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김영욱 교수(사진)팀은 '발목 염좌의 형태학적 분석에서 전거비 인대 면적의 역할'이라는 연구 논문을 발표하며 발목의 바깥쪽 인대인 전거비인대 면적이 만성 발목 불안정증과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다.

`만성 발목 불안정증`은 인대에 손상이 가해져 발목 염좌가 반복되어 생기면서 몸의 균형이 불안정해 습관적으로 발목을 삐는 증상을 이야기 한다.

김 교수팀은 MRI(자기공명영상)를 이용해 전거비인대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는데 지속적인 발목염좌로 인대가 끊어지기 전에 전거 비인대의 면적이 조기에 증가되는 것을 발견했다. 만성 발목 불안정증으로 진행되기 전 전거비 인대의 면적이 일시적으로 증가된다는 것이다.

김영욱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발목 염좌 환자 53명과 정상인 50명의 MRI 비교를 통해 전거비 인대 면적을 기준으로 한 진단의 정확성을 측정했으며 그 결과 발목 염좌 환자가 정상인에 비해 인대가 파열되기 전 전거비 인대의 면적이 평균 9.3mm²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또한 검사를 통해 유병자를 골라내는 지표인 민감도와 특이도가 각각 94.3%, 94.0%로 측정돼 전거비 인대 면적이 발목 염좌의 주요 원인임을 객관적으로 증명했다.

김영욱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만성 발목 불안정증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조기 진단법을 제시하는 동시에 초기에 치료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이라며 “이를 통해 만성 발목 불안전증 진단의 새로운 장을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