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7 목 10:14
상단여백
HOME News
번아웃증후군, WHO가 인정한 건강관련 영향인자

한 취업포탈에서 조사한 바로는 직장인 95%정도가 '번아웃증후군(Burnout Syndrome)'을 경험했다고 한다. 번아웃증후군이란 '정신적인 탈진'으로 해석될 수 있는데 일에 지나치게 몰두하던 사람이 극도의 신체적, 정신적 피로감을 느끼면서 무기력해지는 증상을 말한다.

WHO는 지난 28일 제 11차 국제질병표준분류기준에서 만성적 직장 스트레스 증후군으로 정의한 ‘번아웃증후군’을 직업 관련 증상의 하나로 분류하며 의학적 질병은 아니지만 `건강상태의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자`로 판단했다.

이와 관련해 고대구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윤현철 교수는 "번아웃증후군은 시간에 쫓겨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 사회에서는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증상으로 기력이 없고 쇠약해진 느낌이 들거나 쉽게 짜증나고 노여움이 솟게 된다면 번아웃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며 "심해지면 만성적인 감기, 요통, 두통과 같은 증상에 시달리고 감정의 소진이 심해 우울하다는 감정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WHO에서도 의학적 질병은 아니지만 ‘건강상태의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자’로 판단한 만큼 앞으로는 직장 내 스트레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윤현철 교수는 “번아웃증후군으로 인해 말 못하고 혼자 끙끙 앓다가 힘에 겨워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는 것을 볼 수 있다”며 “틈틈이 여유를 갖고 편안한 대화, 운동, 여가활동 등을 통한 재충전의 시간을 갖는 것이 극복에 도움이 되며, 증상 수준이 업무가 불가능할 정도이거나, 장기간 지속될 경우 전문가를 찾아 상담 및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