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7 목 11:18
상단여백
HOME News
인공지능과 채팅으로 암 정보 습득한다.국립암센터, 인공지능 기반 상담형 `챗봇` 서비스 구축 예정

국립암센터가 인공지능 기반 상담형 챗봇 서비스를 구축한다. 

국립암센터는 3일 국립암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19년도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의 과제로 ‘국가 암 지식정보 중심의 인공지능 기반 상담형 챗봇 서비스 구축’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립암센터는 또 인공지능사업팀, 정보운영팀, 바이오뱅크, 혁신기술과를 재편, ‘헬스케어플랫폼센터’를 신설해 국립암센터가 보유한 암 의료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인공지능(AI)과 같은 차세대 스마트 ICT 기술들을 헬스케어에 접목한 융·복합연구를 추진하는 의료 빅데이터 개발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과제는 암 정보를 찾는 국민이 국가암정보센터(cancer.go.kr) 홈페이지, SNS, 메신저, 인공지능 스피커 등에서 인공지능 기반 상담형 챗봇 서비스를 이용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정확한 암 정보를 획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그 목적으로 총 14억5000만원이 투입된다. 

국립암센터는 올해 안으로 10종의 암종에 대한 상세 정보와 89종의 암종에 대한 요약 정보를 우선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정유석 국립암센터 암지식정보센터장은 “챗봇서비스는 정확한 암 정보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에게 건강정보 활용능력 도우미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모든 국민들이 다양한 채널을 통해 쉽고 편리하게 올바른 암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