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2 화 16:33
상단여백
HOME News
나도 모르게 걸린 수족구가 아이를 위협한다.성인도 수두, 수족구 면역성 확인 필요

성인은 소아에 비해 이전 감염력, 예방접종 등을 통해 획득한 면역력이 있기에 감염 노출 후 발병 위험성이 낮을 뿐 완전히 수두나 수족구로부터 안전한 것은 아니다. 특히 수두 병력 또는 백신 접종력이 불분명한 성인이라면 자녀 접촉 시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하고 면역성 확인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수두환자는 2016년 54,060명, 2017년  80,092명에서 2018년 기준 96,467명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수두바이러스에 감염이 되면 권태감, 미열이 있다가 가려움증, 발진, 수포(물집), 농포, 검은 딱지 등 다양한 형태의 피부병변으로 진행된다. 잠복기간은 통상 10-21일(평균 14~16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 비말(침과 같은 분비물)감염에 의해 감염이 전파되지만, 일부 수포 병변의 접촉을 통해서도 감염이 일어난다. 연령대별 발병률은 3살에서 6살 사이가 가장 높지만 20세 이상 성인 수두환자 또한 2016년 2,916명에서 2018에는 4,577명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희의료원 감염면역내과 이미숙 교수는 “초기 전염성이 강한 만큼, 수두에 걸린 자녀를 둔 부모는 반드시 본인의 백신 접종력 및 과거 발병 여부를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며 “소아와 달리, 성인은 독감과 같이 발열 및 전신 감염 증상이 매우 심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의심이 된다면, 빠르게 병원에 내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족구병은 ‘콕사키바이러스’ 또는 ‘엔테로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바이러스 질환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발열과 함께 손과 발, 입에 물집이 생기는 것으로 혀, 볼의 점막, 입술 등에도 나타나는데 어린이집, 유치원 등 집단생활을 주로 하는 영유아의 발병률이 가장 높다.

잠복기는 통상 3~7일이며, 수두와 마찬가지로 전염성이 매우 강하다. 전염은 직접접촉과 비말을 통해 이뤄지며, 오염된 물을 마시거나 수영장에서도 전파가 가능해 여름철 주의해야 할 바이러스 질환 중 하나다. 영유아는 면역력이 약해 방치하면 신경계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성이 있는 반면, 성인은 증상이 있어도 미비하여 자연스럽게 호전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미숙 교수는 “성인 감염자는 자신이 수족구병에 걸린 지도 잘 인지하지 못하기 때문에 의도치 않게 영유아에게 감염시키는 경우가 빈번하다”며 “아이의 개인위생뿐만 아니라 가족 모두가 함께 철저한 위생관리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족구병은 현재까지 예방백신이 없다. 치료는 증상에 따라 해열진통제, 충분한 수분보충 등을 권고한다. 가장 효과적인 예방법은 ‘위생관리’다. 특히, 여름철 인파가 많이 몰리는 장소에는 되도록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고, 외출 후 올바른 손 씻기를 생활화해야 한다. 또한, 아이들의 장난감, 집기 등의 청결을 유지해야 하며, 수족구병이 의심되는 경우 바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자가 격리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