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2 화 16:33
상단여백
HOME News
파주서 올해 첫 말라리아 원충 감염 얼룩날개모기 발견

질병관리본부는 경기도 파주지역 탄현면 등에서 올해 처음으로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얼룩날개모기(Anopheles 속)’를 13일 확인함에 따라 국내 말라리아 위험지역(인천, 경기‧강원 북부) 거주자 및 여행객을 대상으로 말라리아 감염 주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말라리아 매개모기 감시지점 44개소에서 채집한 모기 중 파주지역에서 22주차(5.26-6.1)에 채집한 개체에서 올해 처음 말라리아 원충 유전자가 검출되었다고 전했다.

해당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얼룩날개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흑색의 중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하는데 사람을 흡혈하는 과정에서 열원충이 전파되는 것이다.

모기를 매개로 하는 말라리아 원충은 삼일열말라리아, 열대열말라리아 등 총 5종이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삼일열 말라리아만이 거의 유일하며 모기가 활발히 활동하는 5-10월에 휴전선 접경지역(인천, 경기‧강원 북부)의 거주자(군인 포함) 및 여행객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말라리아는 전세계적으로 매년 약 2억명 가량이 감염되며 이 중 백만여명이 사망하는 치명적인 감염질환으로 과거에는 모기가 매개인 것을 몰라 라틴어로 malus(나쁜) aria(공기) 즉, 나쁜 공기로 인해 발생하는 병으로만 여겨 말라리아라는 명칭으로 불렸다. 한국에서는 과거 학질(瘧疾)이라는 명칭으로 알려진 바 있다. 

삼일열 말라리아에 감염되면 권태감과 발열이 지속되다가 48시간 주기로 오한, 고열, 발한 후 해열이 반복적으로 나타난다. 삼일열 말라리아(P. vivax)의 경우 열대열말라리아(P. falciparum)에 비해 사망률은 매우 낮으나,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합병증 등으로 인해 치명적일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적절한 치료 및 예방을 해줄 것을 질병관리본부는 당부하였다.

말라리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 모기가 활발하게 활동하는 5월부터 10월까지 야간(밤 10시부터 새벽4시)에는 야외(낚시터, 야외캠핑 등) 활동을 가능한 자제하는 것이 좋고 ◆ 불가피한 야간 외출 시에는 긴 옷을 착용하여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개인 예방법을 철저히 실천하고 ◆ 옥내의 모기 침입 예방을 위해 방충망의 정비 및 모기장 사용을 권고하고, 실내 살충제를 적절히 사용해야 한다. 

또한 질병관리본부는 “말라리아 위험지역에 거주하거나 해당 지역 여행 시 말라리아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모기에 물린 후 말라리아 의심 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 할 것”을 당부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