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6 월 13:55
상단여백
HOME News
코점막 표피포도상구균이 호흡기 바이러스 폐감염 억제

호흡기 점막에도 인체 면역기능에 도움이 되는 좋은 세균이 있다는 것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김현직 교수팀(연세의대 윤상선 최재영)은 2016~2017년 건강한 성인 37명의 콧속에 분포하는 공생미생물을 조사하고 그 역할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호흡기

연구팀은 약 3,000마리 이상의 박테리아를 포함한 공생미생물이 코 점막에 존재한다는 것을 찾아냈는데 공생미생물 중 가장 많은 것은 표피포도상구균이고 평균 36% 분포한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정상인의 코점막에서 채취한 표피포도상구균을 배양해 생쥐 코 점막에 이식한 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을 시켰다. 그 결과, 90% 이상 바이러스가 줄어 인플루엔자 감염 저항성이 높아졌다. 표피포도상구균이 이식되지 않은 쥐는 치명적인 폐감염이 유발됐다.

표피포도상구균이 이식된 쥐는 병원체에 감염될 때 분비되는 항바이러스 물질인 인터페론 람다 생산이 촉진됐다. 인터페론 람다는 바이러스를 직접 사멸시킬 수 있는 인터페론 유도성 유전자 발현을 증가시켜 바이러스가 증식하지 못하도록 한다. 

해당 연구는 향후 호흡기 점막 공생미생물의 존재 이유를 밝히는 과학적인 근거에 초석을 다지는 연구로 기대되며 이를 이용해 호흡기 바이러스 특히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폐감염 저항성을 높일 수 있는 점막 백신 기술 개발이 기대된다. 

김현직 교수는 “이번 연구는 소화기 뿐 아니라 호흡기에서도 공생미생물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는 걸 처음으로 밝혀낸 것”이라며 연구의 의의를 강조하고 “인체 면역시스템-공생미생물-바이러스 간의 삼중 상호작용 시스템을 이해한 점에서 학문적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해당 연구결과는 국제 의학학술지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최근호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