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4 월 11:43
상단여백
HOME News
여성 암생존자 음주시 흡연위험 21배 증가해남자 암생존자 중 3분의 1은 지속 흡연

암생존자의 흡연 위험은 음주할 때 크게 증가하고 특히 여성 암생존자일 경우 술을 마시면 흡연 위험이 21배 이상 높아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김희진·지선하 교수팀은 한국의학연구소와 함께 20~64세 한국 성인남녀 9만1040명을 대상으로 암생존자의 현재 흡연 패턴과 암 질환 발생 전 흡연경험이 현재 흡연율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연구한 결과 암생존자의 현재 흡연율은 비암생존자에 비해 낮았지만 남성은 33.53%, 여성은 2.53%가 여전히 흡연을 지속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남성 암생존자의 경우 50세 이하 젊은 연령일수록 현재 흡연을 유지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20∼39세 집단은 흡연 지속 위험도가 51∼64세 집단보다 2.47배 높았고, 40∼50세 집단은 흡연 위험도가 51~64세 집단의 1.43배였다.

그리고 만성질환 과거력이 있는 경우 1.29배 더 담배를 피우고 있으며 규칙적인 신체활동을 하지 않는 남성 암생존자가 신체활동이 규칙적인 경우보다 1.14배 더 높게 흡연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암생존자도 규칙적 신체활동을 하지 않은 그룹이 흡연을 유지할 위험성이 1.14배 더 높았다.

음주 습관을 보면 남녀 그룹 모두 음주하는 그룹이 비음주 그룹보다 흡연 위험이 높게 나타났는데 남성은 음주 그룹의 흡연 위험도가 비음주 그룹보다 2.8배 높았으나 여성은 21.15배나 위험도가 증가했다.

연구를 진행한 김희진 교수는 “암생존자를 대상으로 암 진단 후에도 금연하지 못하는 현재 흡연 관련 요인을 분석하되 흡연 양상과 관련 요인을 심화 분석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며 "본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현재 흡연을 유지하는 암생존자 위험군에 대한 금연치료 필요성이 공감되길 바라고 특히, 암생존자들이 반드시 금주해야 하는 필요성이 사회 전반에 형성됐으면 한다” 고 전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성인 암 생존자의 흡연 양상과 현재 흡연 관련 요인’이라는 제목으로 대한금연학회지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