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0 화 15:32
상단여백
HOME News
위암 환자 칼슘흡수 기능저하로 골다공증 위험 3배

위암 환자는 수술 후 칼슘 흡수 기능이 떨어져 골다공증 위험이 3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연구팀(제 1저자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영양역학 전공 정수민 연구원)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08 ~ 20011년)에서 위암 경험자(94명)와 암 병력이 없는 대조군(470명)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 위암환자의 85%는 뼈가 약해져 있는 상태였으며 30.2%는 골다공증이, 55.5%는 골감소증이 확인됐다.

해당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연령과 성별을 맞춘 대조군과 비교 시 위험 경험자는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3.72배, 골감소증 발생 위험이 2.8배 높았다. 특히 해당 증상은 고관절 골절에 직접 관련 있는 대퇴골 부위에서 더욱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수민 연구원은 "위암 경험자들의 88%가 칼슘 일일 권장량 기준인 800㎎을 채우지 못했고 비타민D가 20ng/㎖ 이상 되는 경우도 37.6%에 불과했다"고 설명했는데 이에 대해 신동욱 교수는 "위암 수술 후에는 위 면적이 줄면서 위산이 감소해 섭취한 칼슘이 제대로 흡수되지 않은 결과"라며 "구연산 칼슘과 비타민D 복합제를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해당 연구는 대한암학회 국제 학술지인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최근호에 게재됐다.

문소영 기자  amabiles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