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6 금 09:41
상단여백
HOME News
공복혈당 높으면 당뇨 없어도 췌장암 위험 증가

당뇨병이 없어도 공복 혈당이 높으면 췌장암 발병 위험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강북삼성병원 박철영·구동회 교수 연구팀은 2009~2013년 국가 건강검진을 받은 2280만명을 분석한 결과, 공복 혈당이 높을수록 췌장암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공복혈당은 보통 8시간 이상 공복 후 측정한 혈당으로 그 수치가 126 mg/dL 이상인 경우 당뇨병으로 진단될 수 있다.

연구팀은 2280만 명을 공복혈당이 낮은 정상(>90mg/dL), 높은 정상(90-99mg/dL), 전 당뇨병 수준(100-109mg/dl), 당뇨병 전 단계(110-125mg/dl), 당뇨병(≥126mg/dL), 당뇨병 치료제를 복용 중인 그룹으로 나눠 추척관찰했으며 그 결과를 5년간 췌장암 누적 발병률과 비교했다.

그 결과 5년 누적 췌장암 발생률은 (10만 명 당) 낮은 정상 그룹에서 32명, 높은 정상에서 41명, 전 당뇨병 수준 50명, 당뇨병 전단계 64명으로 나타나 정상인일지라도 혈당 수치에 따라 췌장암 발병률이 상승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어 당뇨병 그룹에서는 75명을 기록했고 당뇨병 치료제를 복용 중인 그룹에서는 121명으로 나타나 연관성을 입증했다.

췌장은 혈당 조절에 관여하는 호르몬인 인슐린과 글루카곤 분비 기관으로 그동안 인슐린의 정상적인 기능이 이루어지지 않는 질환인 당뇨병과 췌장암의 상관성에 대한 연구는 많았다. 

하지만 이번 연구는 당뇨병 환자뿐 아니라 당뇨병 이전의 단계의 사람들도 포함되는 결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박철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건강검진을 통한 고혈당의 조기 진단과 혈당 조절이 췌장암 발생의 위험도를 낮출 수도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추후 혈당 조절이 췌장암의 발생을 낮출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전향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구동회 교수는 "혈당조절과 췌장암 예방을 위해서는 고 지방식 음식을 피하고 운동을 통한 체중 관리가 필수적"이라며 "또한 췌장암 병력이나 당뇨가 있는 사람들은 정기적인 검진을 권장한다"고 제언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임상내분비대사학회지`(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