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8 월 17:58
상단여백
HOME News
부작용 없는 가상현실 이용해 뇌졸중 재활치료

가상현실을 활용한 재활치료가 뇌졸중 환자 상지재활치료에 직접 활용될 예정이다.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서한길 교수팀과 테크빌리지는 완전몰입형 가상현실 재활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해 타당성 검토를 마친 상태라고 지난 28일 밝혔다.

해당 이미지는 본 기사와 관련 없음

뇌는 경험, 자극에 의해 끊임없이 변화하고 성장하는 ‘가소성’이 있어 재활치료를 통해 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다. 이에 가상현실치료는 기존 재활치료보다 뇌 가소성에 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돼 가상현실의 개념이 생겨난 이래 꾸준히 연구됐다.

가상현실은 몰입도에 따라 비몰입형(non-immersive), 반몰입형(semi-immersive), 완전몰입형(fully-immersive)으로 구분되는데 기존의 가상현실 재활치료연구는 주로 비몰입형 가상현실 중심으로 이루어졌지만 서교수팀은 최신 기술을 적용해 최고수준의 현장감을 주는 안전몰입협 가상현실을 선보였다.

연구팀은 상지(어깨, 팔, 손 등)기능에 이상이 있는 뇌졸중 환자 9명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시험했으며 참가자는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를 착용하고 주당 2~3회, 총 10회의 재활훈련에 참여했고 손에 착용한 컨트롤러를 이용해 가상현실 속에서 망치질, 공 잡기, 컵 따르기, 거품방울 만지기, 실로폰 치기 등 총 5가지 과제를 수행했다.

훈련 후 상지기능을 평가하는 ARAT, BBT 검사를 진행한 결과, 환자의 상태가 눈에 띄게 향상됐다. 환자의 만족도도 8개 항목(증상개선정도, 흥미, 동기, 어려움, 불편함, 불안함, 훈련지속희망의사, 전반적 만족도, 가상현실 치료에 대한 기대감)에서 10점 만점에 평균 7점으로 높은 편이었다. 

특히 이 프로그램은 사이버멀미, 메스꺼움, 두통과 같은 부작용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가상현실이 실제 치료에 활용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

서한길 교수는 “가상현실을 활용한 뇌졸중 환자의 상지기능 재활프로그램이 중대한 부작용이 없고 환자의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무작위 대조군 임상시험 등 기존 재활치료와 비교한 효과를 검증하기 위한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재활의학회지(PM&R, Physical medicine and rehabilitation)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