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23 월 18:05
상단여백
HOME News
비타민D 부족하면 손목터널증후군 발병 위험 커져

'손은 밖으로 나와 있는 뇌'라고 불릴만큼 중요한 기관이다. 손을 많이 이용하는 주부나 해당 직업에 종사하는 경우 손목의 반복된 사용으로 염증이 생기거나 근육 및 인대가 부어 정중 신경이 압박되고 이로 인해 손과 손가락의 저림, 통증, 감각저하, 부종, 힘의 약화 등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손목터널 증후군이라고 부른다.

분당서울대병원 관절센터 공현식 교수팀은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병원에 내원한 135명의 여성 환자(평균연령 56세)와 건강검진을 위해 내원한 여성 135명(평균연령 55세)을 대상으로 비타민D 수치와 손목터널증후군 사이 연관성을 파악한 결과 체내 비타민D 수치가 낮은 여성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손목터널증후군 발병 위험이 약 2.3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에는 갱년기 이후 손목터널증후군의 발생 빈도가 좀 더 높아지는데, 50세 이상 여성에서는 비타민D 수치가 낮은 경우 손목터널증후군 발병 위험이 약 1.8배 더 높았다.

50세 미만 그룹에서는 비타민D 결핍으로 인한 영향이 더 컸는데, 손목터널증후군 위험이 약 5배 이상 높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비타민D 농도가 낮을수록 손목터널증후군이 더 이른 나이에 발병한다는 결과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이어진 연구에서 부족한 비타민D를 보충해주면 손목터널을 넓혀주는 수술 후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수술 전 비타민D 수치를 확인한 뒤 비타민D가 결핍된 환자를 대상으로 6개월간 보충제 치료를 통해 결핍 상태를 교정한 결과 수치가 회복된 그룹은 손목터널증후군의 수술 후 결과를 평가하는 '상지 근골격계 기능장애 평가도구(DASH)'에서 보다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

공현식 교수는 "본 연구는 손목터널증후군과 비타민D의 연관성을 다방면으로 밝힌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비타민D는 뼈나 근육뿐 아니라 신경의 건강을 지키는 데도 도움이 되는 만큼, 음식과 일조량으로 충분히 공급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영양제를 먹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수부외과'(Journal of Hand Surgery)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