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목 17:50
상단여백
HOME News
인공지능으로 조기위암 발견하고 종양침범 깊이까지 예측한다.강남세브란스병원‧셀바스AI 정확도 98.5% 진단 모델 개발

위내시경 사진을 분석해 조기위암을 발견하고 종양의 침범 깊이를 예측하는 인공지능모델이 개발됐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김지현, 윤홍진 교수 연구팀은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 AI와 함께 기존 영상 분류 인공지능 모델을 기반으로 한 조기위암 최적화 모델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해당 이미지는 본 기사와 관련없음

연구팀은 영상 분류에 널리 사용되는 인공지능 모델인 ‘VGG-16’을 기반으로 새로운 모델을 개발하고 1만1,539장의 내시경 사진을 통해 800개의 조기위암 병변을 학습시켰다.

개발된 인공지능 모델의 조기위암 발견 정확도는 98.5%였으며, 종양의 침범 깊이 예측 정확도는 85.1%로 나타났다.

연구를 진행한 김지현 교수는 "조기위암은 종양의 침범 깊이에 따라 수술 없이 내시경 절제술만으로도 완치가 가능하다"며 "새로 개발된 AI 모델의 예측 정확도라면 조기위암의 진단 및 치료 방침 결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셀바스 AI측은 “종양의 침범 깊이 예측 등 위암 진단 보조 기술로 AI 기술을 응용하는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하여 세계적인 논문에 게재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 AI 연구개발을 통해 인공지능 기술로 의료기술 발전에 앞장서는 대표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