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목 17:50
상단여백
HOME News
한국 여전히 결핵 발생‧사망률 OECD 1위

정부의 결핵 퇴치 노력에도 불구하고 결핵 발생률과 사망률이 여전히 OECD 1위인 것으로 확인됐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병관리본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결핵 환자수는 총 3만3796명, 인구 10만명당 환자수는 65.9명으로 나타났다. 신규로 발생한 결핵 환자는 2만6433명, 사망자는 1800명으로 하루 평균 72.4명의 결핵환자가 새로 발생하고 4.9명이 사망한 것으로 분석됐다.

남 의원은 "2017년 기준 우리나라는 10만명 당 결핵발생률이 70명, 사망률이 5명으로 OECD 35개 회원국 중 1위이며 OECD 평균 10만명당 결핵발생율 11.1명, 사망률 0.9명과 비교조차 할 수 없다”며 “2위인 라크비아의 10만명 당 결핵발생률 32명, 사망률이 3.7명과도 차이가 크다”고 밝혔다.

특히 치료가 어려운 다제내성 결핵과 광범위내성 결핵 환자는 2012년 각각 1212명과 158명에서 지난해 518명과 37명으로 크게 줄었지만 OECD 회원국 중에서는 여전히 많은 편이다.

남 의원은 “정부가 범정부 대책을 마련해 2030년까지 결핵퇴치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집단시설 종사자와 취약계층 등 고위험군에 대한 결핵 및 잠복결핵 검진을 강화해 결핵감염을 사전 예방하고 조기발견, 치료 및 환자 관리 등의 대책을 강화해 후진국형 감염병인 결핵을 퇴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집단시설 종사자 등이 잠복결핵 검진사업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47만8010명을 대상으로 잠복결핵감염 검진사업을 실시한 결과 양성자수는 2만6697명으로 5.6%의 양성률을 보였다. 양성률은 교직원 20%, 어린이집 종사자 18.6%, 의료기관 종사자 10.9% 순으로 높았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