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목 17:50
상단여백
HOME News
간단한 혈액검사로 동맥경화 위험 예측혈액 내 중성지방-포도당지수로 판단

동맥경화란 동맥 안쪽에 지방, 석회질 등이 침착되고 혈전이 형성되어 혈관이 좁아지거나 동맥벽이 약해져 혈관벽이 늘어나 동맥류가 형성되거나 파열되어 뇌혈관, 심장질환의 직접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박종숙, 안철우, 박가희 교수 연구팀은 컴퓨터단층촬영(CT)에서 나타난 관상동맥 석회화 정도와 중성지방-포도당지수의 관련성을 분석해 혈액 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가 높으면 동맥경화 진행 위험이 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건강검진을 위해 2회 이상 심장 CT(컴퓨터단층촬영) 검사를 받은 수검자 1천175명을 대상으로 3그룹으로 나눠 비교했는데 그 결과 중성지방-포도당 지수가 높을수록 첫 CT 검사 당시 관상동맥 석회화 지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평균 4.2년을 추적 검사한 결과, 312명(27%)이 관상동맥 석회화가 진행됐고, 중성지방-포도당 지수에 따라 69명(17.6%), 100명(25.6%), 143명(36.5%)으로 진행 유무에 차이를 보였다.

또한 연구팀은 다변량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통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의 관상동맥 석회화 진행에 대한 위험도도 분석했는데, 여러 위험인자를 교정해도 중성지방-포도당 지수가 높은 경우 관상동맥 석회화 진행 위험이 비교군보다 1.8배 이상 높게 나왔다.

박종숙 교수는 "관상동맥 석회화는 동맥경화 위험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지표지만 CT 검사를 통해서만 알 수 있기 때문에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든다"며 "반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는 간단한 혈액검사로 알 수 있어 심혈관질환 위험군을 선별하고 조기 진단하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당뇨병 관리(Diabetes Care)'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