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목 17:50
상단여백
HOME News
짜증만 내는 우리 아이, 청소년 우울증 감지법

성인과 마찬가지로 청소년들도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우울증을 앓게 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스스로 자신의 힘든 부분을 잘 이야기하지 못하기 때문에 신체적 증상이나 비행, 공격적 행동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우울증의 증상으로는 우울감, 슬픔, 초조감, 흥분, 집중력 저하, 수면 및 식욕의 변화, 자기비판의 증가, 절망, 공허감, 죽음에 대한 생각의 증가 등이 있으며 사소한 일에 예민해지고 화를 잘 내며 짜증스러워하는 모습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집중력 또한 낮아지고 심리적으로 불안정해지며 행동발달에도 영향을 준다.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은 4일 전국 청소년 1,991명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우울증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전국에 분포한 15개 중학교와 15개 고등학교에 재학하는 총 1,991명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최근 1년간의 우울경험(연속적으로 2주 이상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 등을 느낌)여부를 조사했다. 전체 1,991명중 271명(13.6%)는 우울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추가적으로 연구팀은 학생들의 ▲ 건강관련행동 (정기적 운동, 건강한 식습관, 공부와 휴식의 균형, 긍정적 마음가짐, 종교 활동 등) ▲ 학교생활 만족도 (등교에 잦은 거부감, 학교 내에서의 안전함 등) ▲ 사회적 지지망 (아버지,어머니,형제, 친구, 선생님과 고민을 나눌 수 있는지 여부)  ▲ 성별, 나이, 체질량 지수 등 21개의 항목으로 구성된 자가설문조사를 시행했다. 이후 통계분석을 통해 각 항목과 우울경험여부의 관계를 파악했다.

중·고생 우울을 조기 감지할 수 있는 요인은 ‘등교에 잦은 거부감’이었다. 학교에 가기 싫다고 자주 느끼는 학생은 그렇지 않은 학생에 비해 우울증이 있을 가능성이 3.25배 높았다. 반면에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위해 노력하거나, 어머니와 고민을 얘기할 수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우울 위험성이 각각 35%, 46% 낮았다. 

이미 다양한 선행 연구가 청소년 우울과 관련된 몇 가지 요인을 밝혀냈지만, 무엇이 더 중요한지에 대한 연구는 부족했다. 이번 연구는 우울증을 감지할 수 있는 요인별 가능성을 계산해, 우선순위를 파악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연구 제1저자인 서울대병원 윤제연 교수는 “이번 연구를 계기로, 학교와 가정에서 청소년 우울증을 조기에 감지하고 적절한 환경조성, 치료기관연계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교신저자인 윤영호 교수는 “다양한 접근을 권장하는 세계적 흐름과 달리, 교육부가 발표한 2019년 청소년건강조사가 신체적 건강에만 국한된 것이 안타깝다”며 “정부가 실태만 발표하고 보호자, 지역사회의 노력을 당부만 할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청소년 건강증진프로그램을 직접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본 연구는 국제학술지인 ‘플로스원(PLoS ONE)’에 게재됐다.

문소영 기자  amabiles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